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이효성씨'·'적폐위원장'…과방위, 방통위원장 호칭 논란

한국당 '이효성 교수'로도 불러…여당 "적반하장…부끄러운 줄 알라"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13일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의 '호칭' 문제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이 위원장 인선 과정에서부터 강력히 반대했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이 위원장을 방통위원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이효성 씨' 또는 '이효성 교수'로 칭하거나, 심지어 '적폐위원장'이라고까지 부르며 호칭 격하에 나서자 여당이 강력히 반발하면서 여야가 격돌한 것이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감장에서 일제히 자신들의 노트북 겉면에 '이효성은 사퇴하라'라고 적힌 문구를 붙인 채 질의를 진행했다.

김성태 의원은 국감이 시작되자마자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해 "이 시간 이후로 질의할 때 '적폐위원장'이라고 명명해 이름을 붙이겠다"고 선언했다.

실제로 한국당 의원들은 점심 이후 속개된 오후 국감에서도 이 위원장을 방통위원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위원장' 호칭을 거부했다.

간사인 박대출 의원은 2008년 7월 당시 노무현 정권이 언론사를 분류·관리했다는 내용의 한 언론매체 보도를 소개하면서 "노무현 정부 시절도 청산 대상이 되는가, 안 되는가. 학자적 양심으로 답해달라"고 이 위원장을 압박했다.

이에 이 위원장이 "언론 장악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큰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하자, 박 의원은 "학자적 양심을 속이고 있다. 그래서 위원장으로서 부적절하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이 이 위원장을 '위원장이라는 분'이라고 칭하며 다음 질의를 이어가려 하자, 이 위원장은 "그 호칭이 저를 지칭하는 것 같지 않아 답변하지 않겠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박 의원이 "그러면 이효성 교수라고 칭하면 답변하겠느냐"라고 되묻자 이 위원장은 "그러시죠"라고 받아쳤다.

그러자 여당 의원들이 일제히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하며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은 "오전에도 '적폐위원장'이라는 표현 때문에 설왕설래가 있었는데 '위원장이라는 분'이란 표현으로 질의하느냐"고 따졌다.

또 "이효성 교수라는 호칭까지 나오면 우리(과방위)는 이효성 교수를 상대로 질의하는 것인가"라고 문제 삼았다.

박홍근 의원은 이 위원장에게 "증인이나 위원장으로 불리는 자리에 나온 것이다. 교수라고 부르면 답할 거냐는 말에 오케이하다니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유승희 의원도 "(야당이) 이 위원장을 적폐위원장이라고 규정하고 문재인 정부가 언론·방송을 부당하게 장악한다는 전제로 공격하고 있는데 이런 적반하장이 어디 있느냐"며 "노무현 정부 때 이야기를 꺼내 덧씌우지 마라. 부끄러운 줄 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6: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