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제2창당委, 혁신 위해 지역위원장 '전원사퇴' 논의

김태일 위원장 "安대표도 긍정적…최종 결정 하면 15일 발표"
지역위원장들 "공론화 과정 없었다…지선 앞두고 혼란만 가중"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혁신 기구인 제2창당위원회가 당 개혁 방안으로 전국 지역위원장의 전원 사퇴 방안을 내놓는 것을 검토하고 있어 지역위원장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국민의당 제2창당위원회
국민의당 제2창당위원회(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당 제2창당위원회 김태일 위원장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제2창당위원회 최고운영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7.10.11
srbaek@yna.co.kr

김태일 제2창당위원장은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확정 절차가 남아있긴 하지만 (지역위원장 전원사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이 모아진 것은 사실"이라며 "제2창당을 하면서 이런 정도는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많이 모였다"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아직 최종 결정을 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이해가 부족하거나 동의를 하지 않는 분들도 있어 오늘과 내일 의견을 들어보고, 또 설득한 뒤 최종 결정을 해 이를 15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제2창당위 차원에서 추동을 했고, 안철수 대표는 안을 받아 필요하면 집행하면 된다"면서 "(안 대표가 지역위원장 전원 사퇴안에 대해) 부정적인 이야기는 하지 않았고, 현재로서는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들에게 당을 새롭게 만들겠다는 결의를 보여주는 정치적 의미가 가장 크다"면서 "조직을 쇄신하고 조직 개방성을 증대 시켜서 새로운 인물 영입이 용이한 틀을 만드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예측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다"면서 "주저하거나 찬성하지 않는 분들을 설득하면서 걱정을 덜어줄 수 잇는 조치가 있으면 검토해볼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같은 방안은 제2창당위 내부에서도 이견이 있는 상황이다.

제2창당위의 한 관계자는 "반대 의견이 많아서 아직 최종 결정을 하지 못했으며, 내부에서도 논란이 많은 상황"이라면서 "개인적으로는 지금 그것부터 할 때인지, 지역위원장 사퇴 이야기부터 꺼내는 것이 이상하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아직 공론화되지 않은 조심스러운 과제"라면서 "여러 이견들이 존재하면, 불필요하게 괜히 조직의 내부 혼란만 초래 하는 것"이라면서 "조심스럽게 의견을 들어보는 공론 과정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지방선거를 8개월여 앞둔 상황인만큼 지역위원장들은 강력하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 대표는 이날 대부분 지역위원장들로 구성된 특보단과 오찬 자리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위원장께서 중진 의원들과 다 동의했다고 해 제2창당위 수준에서 의사결정이 돼버렸고, 이제 결국 발표하고 진도를 나가려고 할 것"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 대표는 "지금 (반발이)예상되는 그런 부분까지 오늘 내일 한번 짚어보고, 기왕에 하기로 한 것 같으면 국민들이 보기에는 당이 다시 한 번 변화하려고 노력하는구나 하는 인상을 주는 게 중요하니까, 내부에서도 분란의 소지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짚는 수밖에 없지 않나 싶다"라고 덧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한 지역위원장은 "내가 듣기에는 7대 3이나 8대 2로 비판 분위기가 더 많다고 한다"라고 말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지역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역위원장 전원사퇴 얘기는 금시초문으로, 반드시 당원이나 기존 지역위원장 의견을 충분히 물어야 한다"며 "자기 계파가 아닌 사람들을 정리하려는 불순한 의도가 깔려있을 수도 있다"라고 반발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도 소통이 안 된다고 아우성인데, 그렇게 결정되면 반발이 클 것"이라면서 "지지도 변동이 없다고 기존 위원장들에게 사표를 받는 것은 말이 안 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지역위원장은 "전원 사표를 받아도 똑같은 위원장이 선출될 확률이 높은데, 그럼 쇼에 불과하다"라면서 "아무 대책 없이 무작정 지역위원장만 교체 한다고 당이 혁신되는 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6: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