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인물] '외통위 8년 터줏대감' 박주선

무게감 있는 입담으로 여당·제1야당 동시 견제하며 정책 조언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국회 부의장은 국회 외교통일위 터줏대감이다.

20대 국회까지 4선을 하는 동안 외교통일위에만 올해까지 8년을 있었다. 특히 19대 국회에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을 지내면서 상임위를 변경했던 2년을 빼고 18대 국회부터 내리 외통위에서 자리를 지켰다.

이와 함께 박 부의장은 여당은 물론 제1야당으로도 국감에서 활약한 바 있다. 그는 이런 경험을 토대로 현재는 원내 제3당 위치에서 여당과 제1야당을 동시에 견제하면서 정부와 같이 정책을 고민하는 모습을 보인다.

가령 박 부의장은 13일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정부의 대북 대화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호응하지 않고 있다고 언급하고 "말만 주도적이고 아무 성과가 없다"고 질책한 뒤 "안타까워서 같이 고민하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김대중 정부 청와대 비서관 출신인 그는 남북대화에 대한 소신에도 불구, "국제사회가 제재 압박으로 가면서 대화 운운해선 안 된다는 것이 국제적 조류"라면서 현재의 한반도 정세에 토대를 둔 발언을 하면서 다른 의원들을 공감을 얻고 있다.

이와 함께 그는 오랜 경험에서 나오는 걸출한 입담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박 부의장은 전날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미국과는 퍼주기 외교, 일본과는 방치 외교, 중국과는 피보기 외교, 러시아와는 신기루 외교를 하고 있다"는 말로 문재인 정부의 주변 4국 외교를 평가하기도 했다.

박 부의장은 북핵·미사일 해법과 남북관계 개선 등의 정책 기조에 대한 질문뿐 아니라 개성공단 중단으로 인한 입주기업 피해지원을 비롯해 탈북자의 재입북 및 국내정착 문제, 영사콜센터 직원 처우 문제, 재외공관 행정직원 문제 등 실무적인 문제도 천착하고 있다.

박 부의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야당은 반대와 비난을 위한 국감, 여당은 정부 비호를 위한 국감만을 하면서 국민의 알아야 할 부분이 제대로 조명되지 않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여야가 특정 사안에 대해 다소 견해가 다를 수는 있지만, 국민을 위한 국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부의장은 그러면서 국감에서 교섭단체간 발언 시간 총량제 도입을 제안했다.

그는 "지금처럼 답변 포함 10분으로 시간을 제한하면 제대로 질의·응답이 진행되기 어렵다"면서 "교섭단체별로 시간 총량을 정해서 심도 있게 국감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고 말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7: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