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노총 비정규직 연대 "타워 크레인 설해체 자격증 신설하라"

(의정부=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한국노총비정규직연대는 13일 "의정부 타워크레인 사고와 같은 비극을 막기 위해서는 검사제도를 강화하고, 타워 크레인 설치·해체 자격증을 신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장 살펴보는 합동감식반 (의정부=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1일 오전 경기도 의정부시 낙양동 민락2지구 타워크레인 사고 현장에서 합동감식반이 타워크레인 잔해를 살펴보고 있다. 2017.10.11 andphotodo@yna.co.kr

한노총 비정규직 연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지난 5월 남양주 다산 신도시에서 타워크레인 사고가 터지며 사상자가 발생했지만, 고용노동부와 국토부는 말로만 재발방지를 외칠 뿐 실질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의정부 사고도 전형적인 인재"라며 "비파괴 검사 등 강화된 검사제도를 도입하고, 타워크레인 설치·해체 자격증을 신설해 전문성을 확보하지 않으면 비극이 반복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0일 오후 1시 30분께 의정부 민락2지구 LH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크레인 해체 작업 중이던 20층 높이의 타워크레인이 넘어졌다.

이 사고로 근로자 염 모(50) 씨 등 3명이 숨지고 김 모(51) 씨 등 2명이 다쳤다.

jhch79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7:1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