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 후쿠시마 원전 유사사고 우려해 원자로 4기 가동 긴급중단

"범람 때 원자로 노심용융 우려…유럽서도 일어날 가능성 첫 인정"

프랑스 트리카스탱 원자력발전소
프랑스 트리카스탱 원자력발전소[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프랑스 원자력 발전 안전 당국이 지진이나 홍수로 인해 강물 등이 범람할 경우 원자로 노심용융(爐心熔融) 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을 우려해 트리카스탱 원전의 원자로 4기를 모두 가동 중단시켰다.

독일 제1공영 ARD방송은 13일(현지시간) 프랑스 원자력안전청(ASN)의 이런 조치를 중요 뉴스로 보도하면서 이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과 유사한 방식의 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에 대한 우려" 때문이라고 전했다.

ARD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에선 이미 후쿠시마 참사와 거의 유사한 사고가 있었다. 1999년 허리케인 로타르가 몰고온 강력한 폭풍우로 대서양 바닷물이 밀려들고 지롱드 강이 범람해 프랑스 서부 해안 블라예 원전이 물에 잠기고 원자로의 긴급 냉각시스템과 양수 펌프 등도 고장 나 노심이 녹아내릴 위험에 처했다.

당시 초대형사고를 간신히 면했으나 원전의 경우 막대한 양의 냉각수가 필요해 늘 바다, 큰 강이나 호수를 끼고 건설되는 특성 상 다른 원전들도 쓰나미(지진해일), 폭우, 폭풍, 지진, 제방 붕괴나 홍수 때 위험한 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

이런 위험이 후쿠시마 참사로 현실화된 이후 2011년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전역의 원전은 특히 지진과 범람 등에 대비해 강화된 기준에 맞춘 안전검사를 받았다.

당시 ASN은 보고서에서 지진이 일어날 경우 제방 붕괴와 범람에 트리카스텡 원전의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다며 늦어도 2014년 말까지 보완 대책들을 시행하라고 운영업체인 국영 EDF에 지시했다.

그러나 이후 "아무 보완 조치도 취하지 않은" EDF는 몇 주 전에 지진 발생 시 위험도가 크다고 보고했고, ASN은 "지진과 범람으로 노심용융 사고가 일어날 수도 있다"면서 9월 말로 트리카스탱 원전의 모든 원자로 가동을 긴급 중단시켰다.

ARD 방송은 원자력 안전 전문가들은 이번 조치가 내려진 '이유'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면서 "이는 ASN이 유럽 한복판에서도 지진과 홍수 범람 등으로 후쿠시마처럼 노심용융 사고가 일어날 위험성을 처음으로 확인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독일원전안전협회(GRS)의 전직 안전 전문가 만프레트 메르틴스는 ARD 인터뷰에서 "프랑스 당국들이 이토록 분명하게 우려를 표명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트리카스탱 뿐만 아니라 프랑스 내의 많은 원전이 냉각수 수로의 고도가 원전보다 높은 데다 제방 내진력이 오래전부터 의문시됐다면서 갈수록 사고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ARD는 전했다.

무엇보다 독일 연방정부는 독일과의 국경지대에 있는 페센하임 원전의 위험도가 매우 높다며 프랑스 측에 폐쇄를 촉구하고 있다. 그린피스 프랑스 지부의 야닉 루셀레는 뷔지와 그라벨린의 원전도 특히 위험도가 높다고 밝혔다.

ARD는 프랑스 원전 안전 전문가들이 점검한 결과 "문제가 없는 곳이 전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폭풍과 홍수, 범람의 위험성은 지구기후 변화로 가속화될 수 있으며 국제원자력기구(IAEA)도 이미 2003년 이를 지적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프랑스의 반(反)원전 시위
프랑스의 반(反)원전 시위 프랑스, 룩셈부르크, 독일 등의 원전 반대자들이 체르노빌 참사 25주년을 맞아 2011년 4월 25일 프랑스 카테농 원전 앞에서 폐쇄를 요구하며 시위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7:3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