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메라뉴스] 감천문화마을 담 위에 걸터앉은 어린이 조형물

(부산=연합뉴스) 산허리를 따라 계단식 집이 들어선 독특한 풍경으로 '부산의 마추픽추'로 불리는 부산 사하구 감천문화마을에 이색 조형물이 등장했다.

감천문화마을 이색 조형물 [부산 사하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감천문화마을 이색 조형물 [부산 사하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가로 1.7m, 세로 2m 크기로 관광객이 많이 다니는 도로 옆 담 위에 남자 어린이가 걸터앉아 환하게 웃는 모습이다.

부산 사하경찰서 여성청소년계에 근무하는 정지현 경장의 아들 정윤성(4) 군을 모델로 만든 조형물이다.

미아 방지용 지문등록 홍보 조형물 [부산 사하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미아 방지용 지문등록 홍보 조형물 [부산 사하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정 군의 손에는 '아동 등 사전 등록제도, 우리 아이를 지키는 팁'이라는 문구와 함께 문의 전화번호가 적힌 피켓이 들려있다.

감천문화마을을 찾는 수많은 관광객을 대상으로 실종 아동 발생을 예방하고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2012년 7월 시행한 '지문 등 사전 등록제'를 홍보하려고 설치한 것이다.

보호자가 사전에 자녀의 지문과 사진, 연락처를 등록해두면 자녀 실종 시 경찰이 해당 자료를 통해 실종 아동을 찾을 수 있게 해주는 제도다.

만 18세 미만 아동뿐 아니라 지적 장애인과 치매 환자도 이용할 수 있다.

아이들을 데리고 가까운 경찰서 지구대나 파출소를 방문해 등록하면 된다. 등록은 무료다.

6·25전쟁 때 피난민들이 모이며 만들어진 감천문화마을은 낙후한 동네였지만 2009년부터 마을 미술 프로젝트, 도시재생 사업 등이 순차적으로 이뤄지며 관광지로 발돋움했다.

부산 감천문화마을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 감천문화마을 [연합뉴스 자료 사진]

현재는 매년 1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다. (글 = 민영규 기자, 사진 = 부산 사하경찰서 제공)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4 07: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