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리 시민참여단 천안서 2박3일 종합토론 돌입

신고리 공론화위 시민참여단 '2박3일 합숙토론' 돌입
신고리 공론화위 시민참여단 '2박3일 합숙토론' 돌입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 또는 재개를 위한 공론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공론화위원가 마련한 끝장토론회에 참가하는 시민참여단이 13일 오후 충남 천안 교보생명 연수원 계성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7.10.13 youngs@yna.co.kr
오늘 3차·일요일 4차조사…참석인원 수는 곧 공개
양측 '치열한 논리싸움'…공론화위 20일 권고안 발표

(서울·천안=연합뉴스) 성혜미 양영석 기자 = 신고리5·6호기의 운명을 결정할 시민참여단이 13일 충남 천안시 계성원에 집합했다. 2박3일 종합토론회의 막이 오른 것이다.

종합토론회 참석 대상 478명 가운데 실제 몇 명이 참석했는지는 곧 공개될 예정이다.

신고리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준비한 버스를 타고 온 참석자들은 모두 도착했으나, 개별적으로 오기로 한 일부 참석자가 아직 도착 전이다.

버스가 계성원으로 가는 길목에서는 건설중단·건설재개 양측의 '피케팅'이 벌어졌다.

공론화위원회는 1차 전화조사에서 2만6명의 응답을 받고 표본에 맞춰 시민참여단 500명을 선정했다.

이 가운데 지난달 16일 오리엔테이션에 참가한 478명이 2차 조사에 참여했고, 이들만 종합토론회에 참가할 자격이 주어졌다.

참여단은 그동안 공론화위가 제공한 자료집과 동영상 강의를 통해 양측이 제공한 논리와 정보를 학습했다.

신고리 공론화위 시민참여단 '2박3일 합숙토론' 돌입
신고리 공론화위 시민참여단 '2박3일 합숙토론' 돌입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 또는 재개를 위한 공론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공론화위원가 마련한 끝장토론회에 참가하는 시민참여단이 13일 오후 충남 천안 교보생명 연수원 계성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7.10.13 youngs@yna.co.kr

공론화위는 이날 개회식 전에 오후 7시부터 40분 동안 3차 조사부터 진행한다. 종합토론회 마지막 날인 15일 오후 2시50분부터 40분 동안 최종 4차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저녁은 개회식 후 참석자 간에 인사를 나누고 본격적인 토의는 14일과 15일 진행된다.

14일 ▲1세션은 총론토의(중단 및 재개 이유)▲2세션은 안전성·환경성을 주제로 하고, 15일 ▲3세션은 전력수급 등 경제성 ▲4세션은 마무리 토의로 구성됐다. KTV가 14일 총론토의 일부를 생중계한다.

각 세션에서는 건설중단·건설재개 양측의 발표 청취, 분임 토의, 질의응답이 이어진다.

양측은 시민참여단의 마음을 움직이고자, 이틀간 치열한 논리 대결을 벌인다.

양측은 세션별 발표자와 질의응답자로 한국수력원자력과 환경단체 간부, 교수·연구원은 물론이고 의대 교수와 증권사 애널리스트까지 다양한 직군의 인사를 명단에 올렸다.

공론화위는 종합토론회가 끝난 뒤 공론조사 결과를 담은 '대 정부 권고안'을 오는 20일 오전 10시에 발표한 뒤 해산한다.

신고리 5.6호기 원전 공사 중단 vs 중단반대
신고리 5.6호기 원전 공사 중단 vs 중단반대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3일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 또는 재개를 위한 공론화 시민참여단 끝장토론회가 열리는 충남 천안 교보생명 연수원 정문에 시민단체 회원들이 양쪽으로 갈라져 토론회 참여자들에 백지화, 또는 건설중단 반대를 외치고 있다. 2017.10.13 youngs@yna.co.kr

권고안 작성의 관건은 최종 4차 조사에서 건설중단과 건설재개 응답 비율이 얼마나 차이가 나느냐이다.

공론화위는 4차조사 결과 건설중단·재개 응답비율이 '층화확률추출 방식'에 따른 표본추출 오차 범위 이내면 더 많은 쪽 의견에 따라 권고안을 작성하고, 만약 오차범위 이내라면 1차∼4차 조사결과를 모두 종합해서 정량적으로 종합 분석한 권고안을 내놓기로 했다.

일반 여론조사 방식으로 계산하면 응답자가 500명일 때 오차가 ±4.6∼4.7% 정도 되기에, 층화추출을 하면 오차범위가 이보다 적어질 전망이다.

오차범위 ±3% 가정시 6%, 53 대 47 이상으로 차이가 나야 공론조사의 의미가 있다고 본다.

만약 4차조사에서 건설중단·건설재개 응답 비율이 명확하게 차이가 나지 않으면 공론화위의 서술적인 권고안을 토대로 정부가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진다.

공론화위는 종합토론 참석자들의 성별, 연령, 5·6호기에 대한 태도 분포를 분석한 뒤 2차조사 표본에 맞춰 응답률 보정절차를 거친다. 오차범위는 산정이 끝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17: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