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시도 청년수당 만드나…공감토크 열어 공론화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시가 청년 현금성 지원정책(청년수당)을 공론화한다.

시는 오는 16일 오후 3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전문가, 시민이 참석하는 '청년희망 공감토크'를 열어 청년수당을 놓고 토론한다.

중앙정부와 일부 지방자치단체 청년수당을 살펴보고 대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찾는다.

청년수당정책은 경기 성남시가 청년에게 상품권을 주는 '청년배당'을 시작한 뒤 서울(청년수당), 부산(청년디딤돌카드) 등에서 다양한 형태로 이를 시행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고용노동부도 '청년구직촉진수당'이라는 이름으로 취업성공패키지를 통해 현금성 지원을 한다.

시가 2015년 12월 시민 329명이 참석한 시민원탁회의에서 의견을 수렴해보니 청년수당에 부정적 의견이 많았다. 실효성, 예산 부족, 시기상조 등이 이유였다고 한다.

이 때문에 저소득층 청소년 학자금 이자 지원, 국내·국외 인턴사업 등 취업·창업 지원, 청년활동 지원 등 청년이 같은 출발선에 설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그러나 청년수당이 지자체에 다양한 형태로 확산하고 있어 전문가, 청년, 시민 의견을 다시 듣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최철영 대구대 교수가 공감토크 좌장을 맡고 조한혜정 연세대 명예교수, 대구청년센터장인 박상우 경북대 교수가 발제한다. 청년위원, 시민운동가도 토론자로 참여한다.

김요한 대구시 청년정책과장은 "지자체별로 청년수당을 여러 형태로 시행하는데 자칫 흉내 내기 식으로 흐를 우려가 있어 공감토크로 지속할 수 있고 효과적인 지원방향을 모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yi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4 08: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