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생리대 진실 밝혀질까…17일 식약처 국감에 당사자 다 나와

김만구 교수 포함 여성환경단체, 업체 대표 등 논란인물 증인 채택
햄버거병·살충제 계란 파문·벌레 수액세트 사건도 이슈될 듯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오는 17일 예정된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는 생리대 논란과 관련된 핵심 증인들이 대거 출석해 생리대 안전성 공방 제2라운드가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14일 국회에 따르면, 보건복지위원회는 생리대 위해성 논란을 촉발한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와 이안소영 여성환경연대 사무처장, 김혜숙 유한킴벌리 상무이사, 최병민 깨끗한나라 대표이사를 국감 증인으로 채택했다.

또 독성학 전문가로 생리대 논란에 대해 의견을 밝혀 온 임종한 직업환경의학과 교수에게는 증인 출석요구를 한 상태다.

채택된 증인들은 생리대 논란의 핵심 당사자들이다.

김 교수와 이 사무처장은 재작년 생리대 11종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방출시험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작년 3월 발표하면서 위해성 논란을 촉발했다.

김 교수는 생리대에서 나오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여성의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가능성을 제기했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시험 제품에 릴리안이 포함돼 있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후 여성환경연대는 릴리안 제품을 사용한 뒤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여성 수천명의 제보를 모아 기자회견을 열었고,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들은 릴리안 제조사인 깨끗한나라를 상대로 한 대규모 소송 작업에 들어갔다.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깨끗한나라는 릴리안 생산을 중단하고 환불에 나서는 동시에,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로 김 교수를 고소하기에 이르렀다.

생리대 제조업계의 강자인 유한킴벌리의 김혜숙 상무이사가 여성환경연대 운영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 뜨거워졌다.

이 과정에서 식약처는 대중의 우려에 재빨리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았고, 결국 한국 여성들이 사용하는 모든 생리대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VOCs 10종의 인체 위해성을 살펴본 1차 조사에서 '안전성에 문제없다'는 결론이 나왔지만, 여성환경연대는 "성급하다", 김 교수는 "신뢰할 수 없다"는 반응을 내놓으면서 양측의 싸움을 끝나지 않은 상태다.

보건복지위 관계자는 "생리대 문제는 식약처는 물론 채택된 증인들이 모두 명예를 걸고 대응해야 하는 사안"이라며 "식약처 대응의 적절성뿐만 아니라 증인들과 관련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실히 확인하는 계기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식약처 국감에서는 햄버거병과 살충제 계란 파문, 벌레 수액세트 사건도 중요하게 다뤄질 전망이다.

보건복지위는 햄버거병에 이어 집단 장염 발병으로 논란을 일으킨 한국맥도날드의 조주연 대표이사는 오는 31일 국감 증인으로 채택했다.

또 남태헌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장과 이낙호 성원메디칼 대표는 17일 국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맥도날드 불고기버거 판매 중단
맥도날드 불고기버거 판매 중단(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맥도날드는 일명 '햄버거병' 논란에 이어 초등학생들이 집단으로 장염에 걸렸다는 주장까지 나오면서 지난 2일 공식입장을 내고 이날부터 전국 모든 매장에서 불고기 버거 판매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3일 서울 시내 한 맥도날드 매장 모습. 2017.9.3
leesh@yna.co.kr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4 07: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