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대표' 신고리 시민참여단 구성 다양…"가슴 떨린다"(종합)

신고리 5·6호기 운명은
신고리 5·6호기 운명은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 또는 재개를 위한 공론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공론화위원가 마련한 끝장토론회에 참가하는 시민참여단이 13일 오후 충남 천안 교보생명 연수원 계성원으로 들어가고 있다. 2017.10.13 youngs@yna.co.kr
트레이닝복 20대부터 양복 입은 직장인, 백발노인까지
서로 인사하고 다소 상기된 분위기…"공부 많이 했다"
김지형 위원장 "현자 여러분 지혜 필요…미래가 기억할 것"

(서울·천안=연합뉴스) 성혜미 양영석 기자 = 13일 오후 4시 30분부터 천안시 교보생명연수원 '계성원'에 관광버스 10여 대가 속속 도착했다.

버스에서는 트레이닝복 차림의 20대부터 양복 차림의 직장인, 등산복을 입은 중년, 스카프를 목에 두른 백발의 할머니까지 외관상으로는 도무지 '공통점'을 찾아보기 어려운 승객들이 차례로 내렸다.

간단한 크로스백부터 배낭, 여행용 가방까지 소지품도 제각각이었다. 목발을 짚고 온 사람도 눈에 띄었다.

이들은 신고리5·6호기 원전 건설을 영구 중단할지, 아니면 재개할지에 관해 '국민대표'로서 판단을 할 시민참여단이다.

신고리5·6호기공론화위원회는 앞서 1차 전화조사에서 시민참여단 참여를 희망한 5천981명 가운데 건설 지속 여부에 대한 의견, 성별, 연령 분포비율을 고려해 500명을 무작위로 선정했다.

지난달 16일 계성원에서 열린 오리엔테이션에는 478명이 참석했다.

성별은 정확히 절반씩이고, 연령은 19세 포함 20대 14.4%, 30대 16.7%, 40대 22.6%, 50대 22.6%, 60대 이상 23.6% 등이며, 거주지도 실제 인구분포와 비슷하게 전국으로 나뉘었다.

신고리 공론화위 시민참여단 '2박3일 합숙토론' 돌입
신고리 공론화위 시민참여단 '2박3일 합숙토론' 돌입

이날 시작된 2박 3일 종합토론회에는 478명 가운데 471명이 참석해 98.5%의 '놀라운' 참석률을 기록했다. 시민참여단은 지난 오리엔테이션에서 높은 관심과 열의를 보여준 바 있다.

오리엔테이션 후 한 달 만에 다시 모인 시민참여단은 지난번보다는 훨씬 여유로운 분위기를 보였다.

오리엔테이션 때는 서로 처음 보는지라 옆 사람과 대화하지 않고 강단만 바라보며, 약간은 긴장된 분위기였다.

이날 개회식 전 저녁 식사 자리에서는 테이블별로 3∼4명이 앉은 만큼 서로 인사도 나누고 다소 상기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젊은층 중 일부는 스마트폰만 들여다보고 있었지만, 중년이나 노인들은 두런두런 웃으면서 대화하는 모습이었다.

충북에서 온 30대 여성 참가자는 "지난 오리엔테이션에 알게 된 참가자들과 식사를 했다"며 "오늘은 직장을 하루 휴가 내고 왔다. 버스가 계성원에 들어오면서부터 가슴이 떨렸다"고 말했다.

이어 "책임감을 느끼고 참석했기에 오기 전에 자료집과 동영상을 보며 공부도 많이 했다"며 "내일부터 토론회에서 어떤 질문을 할지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고리 시민참여단 2박3일 종합토론 돌입
신고리 시민참여단 2박3일 종합토론 돌입 (천안=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신고리 원전 5,6호기 운명을 결정할 시민참여단이 종합 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13일 충남 천안 계성원에 집결하고 있다. 2017.10.13 youngs@yna.co.kr

시민참여단은 이날 오후 8시에 열린 개회식에서는 높은 집중도를 보였다. 대부분 김지형 공론화위원장의 환영사부터 각종 안내 내용을 받아적으며 강단에서 눈을 떼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오리엔테이션 이후 공부를 많이 했을 것이고, 가족이나 지인과 얘기도 나누셨을 것"이라며 "어느 쪽으로든 견해가 생긴 분도 있겠지만, 아직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분도 있을 것이다. 어느 경우든 오늘부터 하는 종합토론회가 아주 중요하다. 최종적으로 의견을 정리할 시간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시대의 영웅은 한 사람이었지만, 민주주의 시대에서는 한 사람이 아니라 시민이 주인이다. 시민이 시대의 운명을 결정할 힘을 가진다"며 "100% 옳거나 100% 틀리면 선택이 쉬울 텐데 그렇지 않을 수 있다는 데서 고민이 시작된다. 그렇더라도 선택을 피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번 공론화(과정)에서 승자도 패자도 없어야 한다. 우리 사회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승자로 남아야 한다"며 "현자 여러분의 지혜가 필요하다. 여러분이 희망인 이유도 여기에 있다. 성심을 다해 지혜를 모아서 부끄럽지 않은 판단을 내려달라. 우리의 미래는 여러분을 반드시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민참여단에는 1인당 사례비 85만 원과 교통비·숙박비 실비 및 공론화위원장 명의 활동인증서가 지급된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21: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