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9월 환전액 2조8천억원, 올해 최고치…"추석연휴 해외여행 영향"

인천국제공항 은행에서 여행객이 환전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난달 시중은행을 통한 환전액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KB국민, 신한, KEB하나, 우리, NH농협)에서 이뤄진 외화 현찰 매매(수출입 자금 거래 제외)는 미화 기준으로 약 24억8천500만 달러(약 2조8천억원)에 달했다.

이는 올해 최고치이며 작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월평균 실적 19억2천500만 달러보다 약 29.1% 많다.

비교적 외화 거래 수요가 많았던 올해 8월 실적(22억6천600만 달러)보다도 9.7% 증가한 수준이다.

작년에는 8월 거래액이 24억4천500만 달러로 9월(23억4천200만 달러)보다 많았는데 올해는 9월과 8월의 실적이 역전됐다.

은행권에서는 추석 연휴가 열흘간 이어짐에 따라 해외여행이 많이 증가한 것이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는 "올해는 추석 연휴가 전례 없이 길었기 때문에 해외여행을 위해 환전하는 고객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추석 연휴 기간 출국자는 102만 명으로 작년 추석 연휴 출국자(32만2천206명)의 3.1배로 늘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4 07: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