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베제강 '품질조작' 문제 제품 납품처 500개사로 확대

원전 배관재·자위대 항공기와 미사일 등에도 납품돼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의 고베제강이 제품검사 데이터 조작 파문과 관련, 문제의 제품 납품처가 당초 알려진 약 200개사보다 훨씬 많은 500개사라고 밝혀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1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베제강의 가와사키 히로야(川崎博也) 사장은 이날 저녁 기자회견에서 강선(鋼線)과 구리관 등 9건의 제품에서 추가로 조작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납품처는 국내외를 통틀어 500개사로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앞서 고베제강은 지난 8일 최근 1년간 출하한 알루미늄과 구리제품 일부에서 고객사와 약속한 강도 등을 충족하지 않았는데도 검사증명서의 데이터를 수정하는 등의 방법으로 약 200개사에 납품했다고 밝힌 바 있다.

가와사키 사장은 이날 새롭게 조작 문제가 있다고 밝힌 제품 중 4건에 대해선 이사회에서 문제를 파악했는데도 외부에 공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내부 조사를 진행 중인 고베제강은 중국과 태국 등 해외에서 생산된 제품과 관련해서도 검사 데이터를 조작하거나 필요한 검사를 하지 않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가와사키 사장은 해당 기업이 리콜 비용을 청구할 경우 "지금 시점에선 구체적 금액 이야기는 없지만 그러한 비용은 부담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후쿠시마(福島) 제2 원전에 납품된 교환용 배관에서도 규격 기록이 조작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NHK가 보도했다.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고베제강 자회사로부터 납품된 200개의 배관에서 일부 규격이 측정되지 않았는데도 측정된 것처럼 위조됐다는 연락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전력은 해당 배관이 교환용 예비품으로 사용되지 않아 원전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이뿐 아니라 방위성은 이날 자위대의 항공기와 미사일 등 방위 장비 일부에도 문제의 제품이 사용됐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방위성은 제조업체에 "자세한 내용에 대해 추가 보고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베제강 도쿄 본사
고베제강 도쿄 본사[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20: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