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출판계 블랙리스트' 배제 도서 추가로 드러나

노웅래·김민기 의원, 문체부 전면적 조사 요구

'출판의 자유' 말살 책임자 구속 촉구
'출판의 자유' 말살 책임자 구속 촉구지난 1월 서울 프레스센터 언론노조 사무실에서 열린 한국작가회의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출판의 자유 말살 책임자들을 전원 구속하고 엄중 처벌해줄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사진자료]

(세종=연합뉴스) 이웅 기자 =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우수한 도서가 부당하게 정부 지원에서 배제되는 '출판계 블랙리스트' 사례가 추가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과 김민기 의원은 작년 7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주관한 '찾아가는 중국 도서전' 1차 심사에서 선정된 60권의 도서 가운데 5권이 문체부의 개입으로 부당하게 최종 선정 대상에서 배제된 사실을 나란히 공개하며 문체부의 전면적인 조사를 요구했다.

당시 배제된 도서는 작가 조지욱의 '느영나영 제주'(나는별), 고도원의 '당신의 사막에도 별이 뜨기를'(큰나무), 정홍규의 '마을로 간 신부'(학이사), 진중권의 '미학 오디세이 1~3'(휴머니스트), 박시백의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휴머니스트)다.

당시 문체부는 출판문화산업진흥원에 이메일로 해당 도서의 선정 배제를 지시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느영나영 제주'는 제주 4ㆍ3사태, 강정해군기지 관련 내용 포함됐다는 지원 배제 이유가 적시됐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이에 대해 "못 보던 배제 도서"라며 "관련 자료에 문체부 담당 과장의 이름도 보이던데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를 통해 명확하게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질의하는 노웅래
질의하는 노웅래(세종=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1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7.10.13 uwg806@yna.co.kr
질의하는 김민기
질의하는 김민기(세종=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이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7.10.13 uwg806@yna.co.kr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21:5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