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9월 소비자물가 0.5%↑…8개월만에 최대 상승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가 8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뛰었다.

미 노동부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과 비교해 0.5% 올랐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지난 1월 0.6% 상승 이후 월간기준으로는 최대 상승 폭이다.

이번 소비자물가 상승은 6.1%나 오른 에너지 가격이 주도했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13.1%나 급등했다. 텍사스 지역을 강타했던 허리케인 '하비' 여파로 일부 정유시설이 잠정 폐쇄되면서 휘발유 가격 급등으로 이어졌다.

에너지와 식품 등 변동성 높은 품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0.1% 올랐다.

물가 상승 여부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상에 주요 변수로 등장한 가운데 전문가들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던 허리케인 여파는 일시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물가 상승 폭이 다시 둔화할 수 있다는 의미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22: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