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승장' 조원우 감독 "부산에서 뵙겠습니다!"

롯데 조원우 감독
롯데 조원우 감독[연합뉴스 자료 사진]

(창원=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부산에서 뵙겠습니다!"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을 마친 조원우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환하게 웃으면서 한 이 한마디가 준플레이오프 4차전을 간단명료하게 설명하는 듯했다.

롯데는 13일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7-1로 승리, 5전 3승제의 준플레이오프 승부를 2승 2패로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5차전은 14일 롯데 홈구장인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다.

조 감독은 무려 11탈삼진을 곁들여 8이닝을 5피안타 1실점으로 막은 선발투수 조쉬 린드블럼과 2홈런의 맹타를 휘두른 손아섭을 칭찬했다.

그는 "린드블럼이 8회까지 긴 이닝을 소화해주면서 좋은 흐름으로 넘어갔다. 오늘 홈런이 많이 나왔는데, (손)아섭이의 스리런포가 특히 좋았다"고 평가했다.

1∼2차전에서 침묵하고 3차전에서도 특별히 재미를 보지 못한 롯데 방망이는 이날 4차전에서 모처럼 불을 뿜었다.

홈런 4개를 포함, 장단 10안타로 NC 마운드를 초토화했다.

하지만 조 감독은 NC의 5차전 선발이 '에이스' 에릭 해커라는 점을 떠올리며 "오늘 치는 거로 봐서는 타격감이 올라온 것 같지만, 상대 매치업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해커가 좋은 투수이지 않으냐"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롯데는 이날 경기 전 준플레이오프 탈락의 위기에 처한 팀답지 않게 선수단 분위기가 좋았다고 한다.

조 감독은 "이대호를 필두로 손승락, 강민호 등이 벤치에서 좋은 분위기를 이끌었다"며 "아무래도 선수들이 정규시즌 후반기를 잘 치르면서 서로 믿음이 생긴 것 같다"고 설명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21:5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