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계인줄 알았던 美배우 알고보니 한국계로 밝혀진 사연은

미국 배우 프레드 아미슨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그동안 자신이 일본계인 줄 알고 살았던 미국의 한 유명 배우가 사실은 일제강점기 일본에서 전설적 무용수로 활동한 한국인의 자손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AP통신이 13일 전했다.

미국에서 시트콤 '포틀랜디아'로 유명한 배우 프레드 아미슨은 최근 유명인사들의 혈통을 추적하는 PBS방송 프로그램 '당신의 뿌리를 찾아서'(Finding Your Roots)를 통해 일본인인 줄 알았던 그의 할아버지 '쿠니 마사미'가 사실은 1908년 울산의 부유한 가문에서 태어난 한국인 '박영인'이라는 사실을 처음으로 알게 됐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쿠니가 1930∼40년대 독일에 살면서 나치 독일의 선전활동에 자원해 공연했고, 일본의 비밀 정보요원으로도 활동했다는 것을 시사하는 미국 전시정보국(OWI) 정보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발견됐다는 것이다.

쿠니는 일반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국내 무용계에는 일제강점기 일본으로 건너간 한국 현대무용의 주요 인물 가운데 한 명으로 알려져 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기 전까지 쿠니는 아시아 전통과 유럽 현대무용을 잇는 작업을 한 영향력 있는 무용수이자 안무가, 이론가로 평가받았다.

하지만 1950년대 이후에는 친(親)나치 예술가로서의 그의 전력 때문에 이전보다 인정을 받지 못했다고 한국 무용학자 손옥주 씨가 2014년 쿠니에 대해 쓴 논문을 인용해 AP가 전했다.

손 씨에 따르면 쿠니는 1937∼1945년 독일에서 살면서 독일과 이탈리아, 헝가리 등 다른 유럽 국가에서 공연했다.

이 시기 쿠니는 독일 여성을 만났고, 두 사람 사이에서 1941년 아미슨의 아버지가 태어났다.

OWI 정보는 쿠니가 독일에 살면서 일본 비밀 요원으로 일하고 남유럽과 터키에 대한 정보를 수집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AP는 전했다.

이스탄불에 있던 한 미국 요원은 보고서에 쿠니에 대해 "그는 유럽의 서로 다른 수도에 가끔 나타나고 그는 항상 특별임무를 맡았다"면서 "그는 그들의 가장 영리한 요원 중 한 명"이라고 평가했다.

쿠니 즉, 박영인이 제국주의 일본을 위한 간첩 활동에 관여했다는 주장은 한국에서는 알려진 바 없다고 AP는 덧붙였다.

일본에 머물다가 광복 이후 고국으로 돌아갔던 다른 유명 예술가들과는 달리 쿠니는 계속 일본에 있는 것을 택했고, 한국의 가족과는 거의 접촉하지 않았다.

또 그는 아시아 중심적 주제와는 거리를 둔 채 스스로를 '코스모폴리탄'이라고 선언했다고 손 씨는 말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4 07: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