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9월 소매판매 1.6% 증가…허리케인 충격서 반등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의 지난달 소매업체 매출이 전월 대비 1.6% 증가했다고 미 상무부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 2015년 3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세다.

자동차·부품 판매가 3.6% 늘면서 소매판매 증가세를 이끌었다. 허리케인 침수 피해에 따른 자동차 교체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허리케인 충격으로 휘발유 가격이 오르면서 주유 판매도 5.8% 증가했다.

그 밖에 건축자재, 식료, 전자상거래 부문도 모두 호조를 보였다.

앞서 소매판매는 지난 8월에는 텍사스 주를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의 영향으로 예상 밖의 감소세를 기록한 바 있다.

소매 지출은 미국 경제활동의 약 70%를 차지한다.

미 소매업체 월마트의 모습
미 소매업체 월마트의 모습[AP=연합뉴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22: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