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발제발!" 외친 손아섭, 간절한 바람으로 이뤄낸 스리런포(종합)

연타석 홈런 포함 3안타 4타점 맹타로 준PO 4차전 MVP
"올 시즌 마지막 경기 될지 모른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임했다"

준플레이오프 4차전 MVP 롯데 손아섭
준플레이오프 4차전 MVP 롯데 손아섭(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3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KBO 포스트시즌 롯데 자이언츠와 NC 다이노스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 이날 2개의 홈런을 친 손아섭을 MVP를 받은 후 사진 촬영하고 있다. 2017.10.13
image@yna.co.kr

(창원=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손아섭(29) 없었으면 롯데 자이언츠 어쩔 뻔했을까.

손아섭의 방망이 덕분에 명맥을 이어가던 거인이 올해 야구를 완전히 접어야 하는 위기에서 다시 그의 맹타에 힘입어 기사회생했다.

롯데는 프로야구 2017 타이어뱅크 준플레이오프 1∼3차전에서 심각한 타격 부진에 시달렸다. 그 와중에 손아섭은 간판타자인 이대호와 함께 팀 내 최고의 타격 감각을 뽐냈다.

3경기에서 타율 0.417(12타수 5안타), 1홈런, 2타점, 1득점을 기록해 이대호(0.462)와 함께 공격을 이끌었다.

손아섭은 4차전의 주인공으로도 우뚝 섰다.

그는 13일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3안타(2홈런) 4타점 2득점을 기록해 팀의 7-1 승리를 이끌고 최우수선수(MVP)에 등극했다.

경기를 마친 손아섭은 "올 시즌 마지막 경기가 될지도 모른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경기에 임했다"면서 "다행히 한 경기를 더 치를 기회가 와서 기분이 좋다"며 환하게 웃었다.

그는 스리런포를 친 순간을 떠올리며 "넘어갈 거라고 생각을 못 했다. 펜스라도 맞기를 바라는 마음에 나도 모르게 '제발, 제발!'이라고 외치면서 1루까지 최대한 빨리 뛰었다"고 말했다.

손아섭, 오늘은 내가 주인공!
손아섭, 오늘은 내가 주인공!(창원=연합뉴스) 김현태 기자=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 롯데 자이언츠- NC 다이노스 경기. 롯데 손아섭이 5회초 2사 3점 홈런을 날리고 있다. 2017.10.13
mtkht@yna.co.kr

손아섭은 양 팀이 0-0으로 맞선 4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NC 선발 최금강의 시속 134㎞ 직구를 밀어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아치를 그렸다.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NC는 곧바로 4회말 1점을 추격했고, 손아섭은 팀이 다시 2-1로 앞선 5회초 2사 1,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손아섭은 바뀐 투수 원종현의 상대로 볼카운트 0-1에서 방망이를 크게 휘둘렀고, 타구는 좌중간 외야 관중석에 꽂혔다.

연타석 홈런은 준플레이오프 역대 7번째이자, 포스트시즌 20번째다.

3차전에서 홈런 세리머니로 주목받은 손아섭은 이날도 더그아웃과 관중석 쪽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특유의 세리머니를 펼쳤다.

손아섭은 "3점 홈런을 쳤을 때 나름대로 분위기를 가져올 수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팬분들이 열광하는 모습을 보면서 인사 아닌 인사를 했다"며 미소를 지었다.

손아섭은 뼛속까지 '롯데인'이다.

부산 출신으로 롯데 경기를 보며 자란 손아섭은 프로에 데뷔한 2007년부터 줄곧 롯데 유니폼을 입었다.

올해 8월에는 데뷔 첫 20홈런-20도루(역대 46번째)를 기록해 월별 최우수선수(MVP)의 영광도 차지했다.

그는 올해 정규시즌 144경기 모두에 출전해 타율 0.335(576타수 193안타), 20홈런, 80타점, 113득점, 25도루의 맹활약으로 팀을 5년 만의 가을야구로 이끌었다.

롯데는 5차전에서 NC를 꺾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을까.

손아섭은 "이기고 싶다고 이길 수 있으면 누구나 한국시리즈까지 가서 우승하지 않겠느냐"면서도 "열심히 달려온 만큼 평정심을 잘 유지해서 최선을 다하다 보면 하늘이 우리 팀을 도와줄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손아섭, 가을 홈런!
손아섭, 가을 홈런!(창원=연합뉴스) 김현태 기자=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 롯데 자이언츠- NC 다이노스 경기. 롯데 손아섭이 5회초 2사 3점 홈런을 날리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2017.10.13
mtkht@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22: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