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창용 IMF국장 "한반도 지정학 긴장에도 韓경제 회복세 유지"

IMF·WB 연차총회 기자간담회…"한반도 긴장은 아시아 경제 전체 하방요인"

(워싱턴=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은 13일(현지시간) "한반도의 지정학적 긴장이 높아지고 있음에도 한국은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국장은 이날 워싱턴 DC IMF 본부에서 열리고 있는 2017년 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아시아·태평양 지역 경제 전망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 국장은 "긴장이 높아지고 있지만 투자 증가에 힘입어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을 3.0%로 상향했다"고 설명했다.

IMF는 지난 10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 보고서에서 한국의 올해와 내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로 각각 3.0%를 제시한 바 있다.

이는 지난 4월 전망 당시와 비교하면 올해 성장률은 0.3%포인트(p), 내년 성장률은 0.2%포인트 높여 잡은 것이다.

다만 이 국장은 한반도 긴장 고조가 아시아 경제의 하방요인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선진국 금리 정상화에 따른 급격한 자본 유출 가능성, 정보기술(IT) 분야의 사이클 정점에 따른 수요 정체는 하방요인"이라며 "한반도의 지정학적 긴장 고조도 아시아 지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 국장은 한국을 태국과 함께 물가 상승이 목표보다 낮은 문제를 겪는 나라로 꼽았다.

그는 "한국은 오랫동안 물가 상승이 목표치보다 낮은 국가 중 하나"라며 "물가상승 기대가 목표를 이탈하는 문제를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브리핑하는 이창용 IMF 아시아·태평양 국장
브리핑하는 이창용 IMF 아시아·태평양 국장(워싱턴=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가운데)이 13일(현지시간) 워싱턴 DC IMF 본부에서 2017년 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아시아·태평양 경제 전망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2017.10.13 2vs2@yna.co.kr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22: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