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블랙리스트 진상조사는 "좌파 기득권 지키기" vs "독하게 해야"

문체부 국정감사
문체부 국정감사(세종=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업무보고를 경청하고 있다. 2017.10.13 uwg806@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웅 기자 =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문화예술계 적폐청산 차원에서 진행 중인 민관 합동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활동에 대해 여야가 극명한 입장차를 보이며 공방을 벌였다.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문체부의 블랙리스트 진상조사는 "법령에 근거하지 않은 초법적인 발상 아래 모택동의 문화혁명을 연상케 하는 좌파의 기득권 지키기"라며 "좌파 홍위병을 동원해 우파 문화인사들을 차단하려는 또 다른 블랙리스트를 만드는 것과 거의 비슷하고 또 다른 적폐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는 정부위원회법상 자문기구임에도 국민의 권리를 제한하기 위한 조사를 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문체부에 조직 해산을 요구했다.

같은 당 나경원 의원은 "적폐청산은 반드시 헌법과 법률에 따라 권한이 있는 기관이 해야 함에도, (진상조사위에는) 아무 권한이 없는 좌파 시민단체들이 전부 들어가 분풀이, 화풀이를 하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진상조사위는 문체부 훈령에 근거한 합법적인 자문기구로 법령을 넘어선 강제조사는 하지 않는다"며 "지나친 단정과 우려를 하는데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어제의 범죄를 벌하지 않는 것, 그것은 내일의 범죄에 용기를 주는 것과 똑같은 어리석은 것"이라고 알베르 카뮈의 말을 인용하면서 "(적폐는) 독하게 청산해야 한다"고 맞섰다.

같은 당 김한정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의 발언을 "아무말 대잔치"라고 비판한 뒤 취소하고 사과하면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용어를 사용하자"고 했다.

답변하는 도종환 장관
답변하는 도종환 장관(세종=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1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7.10.13 uwg806@yna.co.kr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23:2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