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다가스카르 페스트 확산…561명 감염 증세

70% 이상 대인접촉으로 전파…IFRC, 집중 치료 센터 설립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의 페스트 사태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

국제적십자사·적신월사 연맹(IFRC)은 13일(현지시간) 마다가스카르에 페스트 센터를 세우고 응급 환자 치료에 나섰다고 밝혔다.

센터는 환자들을 격리 치료할 수 있는 50개의 침상을 갖췄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올 8월 말 이후 561명이 감염 증세를 보였고 이곳을 방문했던 세이셸인도 1명 감염됐다고 말했다. 전체 사망자는 57명으로 집계됐다.

줄리 홀 IFRC 박사는 "매우 우려할만한 상황이다"라며 "지난주에 감염 환자가 배로 늘었다"고 말했다.

IFRC는 대인 접촉으로 전파되는 폐페스트(pneumonic plague)가 거주자가 많은 도시 지역에서 발생했고 전체 감염자의 70% 이상이 폐페스트 증세를 보인다고 말했다.

페스트균(Yersinia pestis)이 일으키는 페스트는 인수공통질환으로 1∼7일(폐페스트는 평균 1∼4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 오한, 두통, 전신 통증, 전신 허약감, 구토 및 오심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

동물에 기생하는 벼룩이 옮기는 페스트는 마다가스카르에서 거의 해마다 발생하고 있지만, 대인 접촉으로 폐페스트가 확산한 경우는 드물었다.

홀 박사는 발병 보고 체계가 강화되면서 환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한 영향도 있지만, 페스트 자체가 확산하는 탓도 있다고 우려했다.

마다가스카르에서는 자원봉사자 1천명이 집집이 방문하며 페스트 증세가 나타날 때 바로 항생제를 맞으면 치료될 수 있다고 알리고 있다.

홀 박사는 "에볼라 사태에서 얻은 교훈이 있다면 질병을 통제하려면 매우 신속하게 상황에 대처해야 한다는 점이다"라고 말했다.

마다가스카르에서 페스트가 확산하자 당국이 10일(현지시간)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3 23: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