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자금 조성 혐의' 대구은행장, 경찰 출두 15시간만에 귀가

박인규 행장, 혐의 대부분 부인…경찰 "추가 소환 불가피"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로 입건된 박인규 대구은행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두, 심야 조사까지 받은 뒤 약 15시간 만에 귀가했다.

경찰 출두한 박인규 대구은행장
경찰 출두한 박인규 대구은행장(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비자금 조성 등 혐의로 입건된 박인규 대구은행장이 1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대구지방경찰청에 출두하고 있다. 2017.10.13. duck@yna.co.kr

13일 오전 9시 48분께 대구경찰청 별관에 도착한 박 행장은 비자금 사용처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경찰에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말한 뒤 곧바로 3층 조사실로 향했다.

박 행장은 같은 날 오후 10시까지 비자금 사용처 등에 대한 조사를 받은 뒤 심야 조사에도 동의, 자정까지 추가 조사를 받았다.

그러나 건강상 이유로 더 이상 조사는 어렵다며 난색을 보이고 14일 오전 1시께 귀가했다.

박 행장은 비자금 조성과 횡령, 정관계 로비 등 본인이 받고 있는 혐의 대부분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박 행장의 비자금 조성 기간이 길고, 횡령 혐의를 받는 금액도 많아 추가 소환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1차 조사 내용을 검토한 뒤 조만간 출석요구서를 다시 보낸다는 방침이다.

박 행장은 취임 직후인 2014년 3월부터 지난 7월까지 함께 입건된 간부 5명과 함께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대량 구매한 뒤 판매소에서 수수료(5%)를 공제하고 현금화하는 일명 '상품권 깡'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이 가운데 일부를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상품권 규모가 33억원에 육박하고 이들이 이 가운데 수수료를 뺀 31억여원을 비자금으로 만들어 개인 용도 등으로 쓴 것으로 보고 있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4 00: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