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줄레이 전 프랑스 문화장관 위기의 유네스코 새 수장 선출

유네스코 새 수장에 선출된 아줄레이 프랑스 前문화장관
유네스코 새 수장에 선출된 아줄레이 프랑스 前문화장관 (파리 AP=연합뉴스) 유네스코(UNESCO,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의 새 수장으로 선출된 오드리 아줄레이 전 프랑스 문화장관이 1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유네스코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줄레이 전 장관은 이날 열린 유네스코 이사회의 6차 결선 투표에서 카타르의 하마드 빈 압둘 알카와리 전 문화장관을 30대 28, 두 표차로 제쳤다. 아줄레이는 내달 10일 195개 유네스코 회원국들이 모두 참석하는 총회 투표에서 인준되면 이리나 보코바 현 사무총장의 뒤를 이어 유네스코의 새 사무총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lkm@yna.co.kr

(파리 AFP=연합뉴스) 미국과 이스라엘의 잇따른 탈퇴 선언으로 곤경에 처한 유네스코(UNESCO,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의 새 수장에 오드리 아줄레이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이 선출됐다.

아줄레이 전 장관은 13일(현지시간) 열린 유네스코 이사회의 6차 결선 투표에서 카타르의 하마드 빈 압둘 알카와리 전 문화부 장관을 30대 28, 두 표차로 제쳤다.

아줄레이는 내달 10일 195개 유네스코 회원국들이 모두 참석하는 총회 투표에서 인준되면 이리나 보코바 현 사무총장의 뒤를 이어 유네스코의 새 사무총장으로 취임하게 된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11일 성명을 통해 내년 말을 기점으로 유네스코를 탈퇴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 국무부는 "이번 결정은 가볍게 내려진 것이 아니며, 유네스코의 체납금 증가, 유네스코 조직의 근본적 개혁 필요성, 유네스코의 계속되는 반이스라엘 편견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반영한다"며 탈퇴 이유를 설명했다.

또 이스라엘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도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네스코 탈퇴 결정을 "용기 있는 결단"이라고 평가하면서 이스라엘도 유네스코를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유네스코 분담금의 22%를 차지하는 미국의 탈퇴 선언에 대해 보코바 사무총장은 "폭력적 극단주의에 대한 싸움에서 교육과 문화교류에 대한 투자가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에 미국이 이 문제를 주도하는 우리 기구를 탈퇴하는 것은 깊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보코바 사무총장은 지난 8년간 유네스코를 이끌어왔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4 03: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