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당서 콩 털던 시어머니, 며느리 몰던 차에 치여 숨져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집 안 마당에 앉아 콩을 털던 시어머니가 며느리가 몰던 차에 치여 숨졌다.

17일 청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9분께 청주시 흥덕구 한 단독주택 마당에서 A(49·여)씨가 몰던 SUV가 시어머니 B(79·여)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B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는 경찰에서 "집 마당에 차를 세우려고 진입하는데 바닥에 앉아 콩을 털던 시어머니를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17 16:4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