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초속 15m 강풍에 대구서 가로수 2그루 쓰러져

강풍에 쓰러진 가로수 [대구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강풍에 쓰러진 가로수 [대구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대구=연합뉴스) 22일 낮 대구 봉산육거리에 강풍으로 쓰러진 가로수를 소방대원들이 치우고 있다. 2017.10.22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태풍 란의 영향 등으로 대구와 경북 상당수 지역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대구에서 강풍에 가로수가 넘어지는 사고가 연이어 발생했다.

22일 낮 12시51분께 대구시 중구 봉산육거리 시청방향 도로에서 가로수 1그루가 강풍에 넘어졌다.

또 이날 낮 1시 2분께는 대구 수성구 만촌네거리에서 범어동 방향 도로에 있던 가로수가 쓰러졌다.

가로수가 넘어질 때 주변을 지나는 사람이나 차량이 없어 다행히 2차 피해는 생기지 않았다.

가로수 2그루가 넘어질 때를 전후해 대구에서는 초속 15m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고 대구기상지청은 밝혔다.

대구시는 관할 기초단체와 함께 도로 교통을 통제하고 쓰러진 가로수를 치웠다.

현장 정리작업이 벌어지는 동안 봉산육거리에서는 30여분, 만촌네거리에서는 10여분 동안 교통이 통제됐다.

대구시 관계자는 "각 기초단체를 통해 강풍 피해를 접수하고 있는데 가로수 넘어진 것 빼고 추가 사고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lee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22 14:1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