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주열 한은 총재 "가상화폐는 상품…화폐로 보기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를 화폐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바른정당 이혜훈 위원이 '가상화폐를 화폐로 볼 수 있느냐'는 질문을 하자 "국제결제은행(BIS)의 예를 보더라도 화폐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가상화폐를 규제할 필요성과 관련해 "상품으로 보기 때문에 거기에 맞는 규제를 하는 것이지, 화폐 차원의 규제는 아니다"며 "현재로선 한국은행이 액션을 취할 상황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가상화폐에 대한 한국은행의 연구 자료가 빈약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총재는 "스웨덴 등의 국가에서 진행하는 가상화폐 연구를 저희도 많이 참고하고 있다"며 "한국은행도 가상화폐 연구에 역량을 더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은행은 지난 2일 보고서에서 "중앙은행 디지털화폐가 조만간 발행될 가능성은 작고 발행되더라도 은행 간 거래(국내거래)나 중앙은행 간 거래(국내거래)에 특화된 지급수단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23 16: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