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패럴림픽 티켓 판매율 0.2%…관심 절실

22만3천353장 중 457매 판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장애인올림픽)의 티켓 판매율이 0.2%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흥행이 우려되는 가운데, 국민적인 관심과 홍보가 절실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2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받은 '패럴림픽 개·폐회식 및 경기별 좌석 판매 현황'에 따르면 평창패럴림픽 티켓은 20일 14시 기준 총 457매가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평창패럴림픽의 총 티켓은 22만3천353장으로, 판매율은 0.2%에 불과하다.

종목별 판매현황을 보면 휠체어 컬링이 4만71장 중 37장이 판매돼 판매율 0.09%의 가장 저조한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장애인 스노보드는 4천240장 중 13장(0.31%), 장애인 아이스하키는 10만320장 중 104장(0.10%)으로 뒤를 이었다.

가장 높은 판매율을 보이는 개회식조차 2만32장 중 191장(0.95%) 판매에 그쳤다.

평창패럴림픽 이벤트 중 판매율 1%를 넘긴 건 단 하나도 없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총 106만8천627장 중 25.8%인 27만5천964매가 판매됐다.

조승래 의원은 "패럴림픽이 4개월 밖에 남지 않았는데도 티켓 판매율이 0.2%밖에 되지 않아 우려스럽다"라며 "패럴림픽을 올림픽과 함께 적극적으로 홍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27 10: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