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용덕 감독 옆 지킬 '이글스 전설' 장종훈·송진우 코치

팀 떠났던 이글스 출신 코치들 한 감독 추천으로 복귀
홈런왕 장종훈은 수석코치, 다승왕 송진우는 투수코치 맡을 듯

한용덕(오른쪽) 한화 이글스 신임 감독과 코치로 합류할 예정인 송진우 전 야구대표팀 투수코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랜차이즈 스타 출신 한용덕(52) 한화 이글스 신임 감독 옆으로 '이글스 레전드'들이 돌아온다.

한화는 31일 한용덕 감독을 11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이어 코치진 구성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우선 한 감독이 추천한 코치와 계약을 추진 중이다.

이글스 역사를 빛낸 '홈런왕' 장종훈(49) 롯데 자이언츠 2군 타격코치와 송진우(51) 전 야구대표팀 투수코치가 대표적인 '감독이 추천한 코치'다.

아직 보직은 확정하지 않았지만, 일단 한용덕 감독은 '장종훈 수석코치, 송진우 투수코치'의 밑그림을 그렸다.

장종훈 코치는 1990∼1992년, 3시즌 연속 홈런왕에 오른 한국야구를 대표하는 거포다. 1992년 41홈런으로 KBO리그에 '40홈런 시대'를 열기도 했다.

'연습생(신고 선수)'으로 출발해 홈런왕에 등극하는 과정이 진한 감동을 안기기도 했다.

1987년부터 2005년까지 한화(빙그레 시절 포함)에서만 뛴 장 코치는 지도자 생활도 한화에서 시작했다. 2006년 한화 2군 코치로 출발한 그는 후배이자 제자들의 신임을 얻으며 타격코치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15년 1월 롯데로 떠나 3시즌 동안 '부산 생활'을 한 장 코치는 '이글스 연습생 출신' 한용덕 감독과 손잡고 한화 재건에 나선다.

한화 이글스로 돌아올 예정인 장종훈(왼쪽) 코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송진우 코치는 KBO리그 개인 최다승(210승), 최다 이닝(3천3) 기록 등을 보유한 전설적인 선수다.

화려한 기록을 쌓고 2009시즌 종료 뒤 은퇴한 송 코치도 한화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하지만 2015시즌을 앞두고 팀을 떠나 1년 동안 해설자로 일했다.

2017년 3월까지 한국 야구대표팀 코치로 뛰다 잠시 휴식을 취했던 송진우 코치도 현역 시절을 함께 보낸 한 감독과 함께 한화로 돌아온다.

한 감독은 "구단에 몇몇 코치의 영입을 요청했다. 한화 사정을 잘 아는 지도자들과 함께 빠르게 팀을 만들고 싶은 마음"이라고 했다.

한화에서 선수 생활을 하고, 두산에서 한 감독과 코치로 일했던 강인권(45) 배터리 코치도 한화 코칭스태프로 합류할 예정이다.

한화는 유승안 현 경찰야구단 감독이 재임한 2003, 2004년 이후 14년 만에 프랜차이즈 출신 감독을 선임했다. 그 사이, 한화 출신 지도자 상당수가 팀을 떠났다.

한용덕 감독이 부임하면서 '이글스 출신 지도자'가 다시 모인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0/31 11:4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