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경없는의사회, 한국서 첫 '국경없는영화제'

12월 1일 개막…구호활동 다룬 다큐 4편 상영

'국경없는 영화제'
'국경없는 영화제'[국경없는 의사회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국경없는의사회가 오는 12월 1∼3일 이화여대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국경없는 영화제 2017'을 연다.

이번 영화제는 국경없는의사회가 처음으로 한국에서 개최하는 것으로, 세계 곳곳에서 분쟁과 전염병 등으로 생명을 위협받는 사람들을 위해 애쓰는 단체의 활동상을 담은 총 4편의 다큐멘터리가 상영된다.

개막작은 '리빙 인 이머전시'로 제8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베스트 다큐멘터리 후보에 올랐던 작품이다. 라이베리아와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응급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4명의 국경없는의사회 활동가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서아프리카 에볼라 발병 당시 국경없는의사회의 활동을 조명한 '어플릭션', 아프가니스탄과 소말리아 등 위험 지대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다룬 '위험한 곳으로 더 가까이'도 상영된다.

상영작 중 하나인 '피 속의 혈투'의 딜런 모한 그레이 감독은 영화제 기간 내한해 관객들에게 직접 영화를 소개할 예정이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03 10: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