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전병헌 정무수석 전 보좌진 체포…후원금 세탁정황 포착(종합3보)

전직 비서관 등 3명 체포영장…전 수석 회장 역임한 e스포츠협회도 압수수색
롯데홈쇼핑, 재승인 앞두고 협회에 3억 후원금…전 수석 "어떤 불법도 관여안해"

지난달 26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을 마친 전병헌 정무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검찰이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의 옛 보좌진이 금품을 횡령한 혐의를 잡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관련자 3명을 전격 체포했다.

검찰이 청와대 핵심 인사 주변인을 상대로 강제 수사에 나선 것은 이번 정부 들어 처음으로, 수사가 확대될지 주목된다.

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전 수석이 현역 국회의원이었던 지난해 초까지 비서관으로 근무한 윤모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윤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검찰은 또 전 수석의 보좌진을 지낸 것으로 알려진 다른 2명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이들도 함께 체포했다.

이어 한국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등 혐의와 관련해 마포구 상암동 협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e스포츠협회는 전 수석이 청와대 수석을 맡기 전까지 회장을 맡았던 단체다.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가 한국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정황을 포착하고 협회 사무실 압수수색에 들어간 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국e스포츠협회에서 관계자들이 서류를 운반하고 있다. 2017.11.7

앞서 검찰은 전날 오전 법원에 이들의 체포영장과 자택·사무실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하는 등 이전부터 이들의 범죄 혐의점을 잡고 수사 준비를 해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전 수석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현역 의원이던 2015년 e스포츠협회에 롯데홈쇼핑 측이 3억원대의 후원금을 낸 사실과 관련해 윤씨 등의 자금 횡령 의혹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e스포츠협회가 롯데홈쇼핑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은 과정과 협회 자금 횡령 부분 등과 관련해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자택과 사무실에서 압수한 회계장부와 문서, 하드디스크 자료들을 분석해 롯데가 후원한 자금이 어떻게 사용됐는지를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방침이다.

검찰은 이날 체포된 전 수석의 옛 보좌진이 후원금 3억원을 협회 사업이 아닌 다른 용도로 사용하고자 자금세탁을 한 정황을 포착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은 수사 대상이 전 수석 전직 보좌진의 횡령 혐의 등에 한정됐다고 밝혔지만, 체포자와 압수물에 대한 수사 결과에 따라 당시 협회장을 지낸 전 수석을 상대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전 수석은 19대 의원 시절 당 최고위원이자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위원이었다. 검찰은 2015년 4월 홈쇼핑 재승인 이슈를 앞둔 롯데 측이 애초 대가성을 염두에 두고 협회를 후원했을 가능성도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전 수석은 이날 검찰 수사와 관련해 입장을 내고 "언론에 보도된 롯데홈쇼핑 건과 관련해 어떠한 불법에도 관여한 바 없다.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심정"이라며 관련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e스포츠협회 트위터 캡처

e스포츠협회도 이날 트위터에 올린 입장문에서 "협회는 2015년 KeSPA컵 롯데홈쇼핑 후원과 관련해 어떠한 불법이나 편법에 관여한 바 없었다"고 밝혔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07 18:4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