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 자율차 웨이모, '운전석 비운 채' 처음으로 공공도로에

피닉스 거래 주행중인 웨이모 완전자율주행 차량 [웨이모 제공]
피닉스 거래 주행중인 웨이모 완전자율주행 차량 [웨이모 제공]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부문 웨이모가 운전석에 사람이 앉지 않는 완전 자율주행 차량을 처음으로 공공도로에서 선뵀다.

웨이모는 7일(현지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웨이모의 자율주행차인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미니밴 일부가 완전 자율 모드에서 작동할 수 있게 됐다"면서 "시간이 지나면 더 넓은 지역에서 더 많은 완전 자율주행 차량을 추가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웨이모는 "운전자 없는 차량이 승객을 출퇴근시키거나 아이들을 학교에 데려다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웨이모는 지난 4월부터 피닉스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시범 운행했다. 그러나 이 시범 운행에는 자율주행차의 오작동을 제어하는 우버 직원이 운전석에 앉아 있었다.

그러나 웨이모가 이날 공개한 비디오에는 운전석에 사람이 앉지 않은 채 시민들을 태우고 완전 자율주행 모드로 피닉스 지역을 운행하는 동영상이 담겨 있었다. (https://youtu.be/aaOB-ErYq6Y)

무인 미니밴 뒷좌석에는 내비게이션과 같은 스크린이 부착돼 주행 코스와 해당 지역의 제한속도, 자율주행 차량이 보행자에게 양보하고 있는지 등의 세부적인 정보를 표시해 줬다.

웨이모의 완전자율주행 차량 [웨이모 제공]
웨이모의 완전자율주행 차량 [웨이모 제공]

웨이모는 초기 몇 달 동안은 차량 뒷좌석에 직원이 동승해 '비상사태'에 차를 멈추게 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면서, 그러나 이후에는 직원도 태우지 않고 완전 자율주행 택시로 운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웨이모 측은 몇 대의 승용차가 완전 자율주행 모드로 서비스하게 될지, 또 승객이 지불하게 될 서비스 비용은 얼마가 될지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웨이모는 이 자율주행 차량을 언젠가 개인들에게 판매하게 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현시점에서는 자사 소유의 '자율주행 함대'를 통해 많은 사람이 자율주행 기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웨이모와 완전 자율주행 차량호출 서비스 시장에서 한 판 경쟁을 예고한 우버는 피츠버그 등지에서 자율주행 택시를 시범 운행했지만, 아직 차량의 운전석에는 직원이 앉아 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웨이모와 우버간 자율주행차량 호출 사업 분야의 경쟁이 더욱 가열될 것"이라고 말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08 06: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