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위터, 한·중·일 제외 전세계 언어 140자→280자로 공식 확장

트위터, 한·중·일 제외 전세계 언어 280자로 확대 (PG)
트위터, 한·중·일 제외 전세계 언어 280자로 확대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실제 사용자들에게 별 영향 없을 것"…시험기간에 5%만이 140자 넘어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트위터가 몇 주간의 시험 기간을 거쳐 140자 트윗 시대에서 280자 트윗 시대로의 전환을 공식 발표했다.

트위터는 7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오늘부터 전 세계 사용자들에게 280자 트윗이 제공된다"면서 "140자 제한이 여전히 적용되는 중국어, 일본어, 한국어를 제외한 모든 언어에서 더 길어진 글자 수가 표준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중·일 언어가 제외된 데 대해 트위터는 "아시아계 언어는 더 적은 단어로 압축된 생각을 표현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트위터는 "확장된 글자 수로 인해 서비스의 간결함을 유지하면서도 표현이 더 쉬워지게 될 것"이라며 "또 트윗 속도도 빨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는 지난 9월 27일 "2006년 이후 한 번도 바뀌지 않았던 140자 한도를 두 배로 늘려 많은 사람이 더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몇 주간의 테스트 기간을 거친 뒤 전면 시행할 것"이라고 발표했었다.

그러나 트윗 글자 수 확장은 실제 트위터 사용자들에게 큰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CNN은 전했다.

지난 9월 말 이후 6주가량의 시험 기간에 테스트 그룹 사람들이 행한 트윗 가운데 단지 5% 만이 140자보다 길었고, 190자를 넘는 사람은 2%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280자 한도를 모두 채운 사람은 1%에 불과했다.

이에 대해 트위터는 "테스트 그룹의 사람들은 전반적으로 글자 수 확장에 대해 더 편안함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우리는 타임 라인 경험이 크게 바뀌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IT 전문매체 더버지는 "페이스북 등 다른 소셜미디어의 도전으로 트위터의 140자 제한이 트위터의 이용자층 확대를 방해하고 있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됐다"면서 "트위터는 더 많은 초보 이용자 확보를 위해 이러한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CNN은 "280자 시험 기간에 일부 이용자들은 트위터가 글자 수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콘텐츠에 더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말했다"면서 "트위터 플랫폼은 회사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증오와 학대 등의 논란이 지속해 왔다"고 말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08 07: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