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부 잊지마세요"…'물망초 배지' 팔아 기부한 중학생들

경원중 학생들, 수익금 1천100만원 위안부 할머니 쉼터 전달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알리는 경원중 학생들 [서울 서초구 제공=연합뉴스]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알리는 경원중 학생들 [서울 서초구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의 한 중학교 동아리 학생들이 '나를 잊지 마세요'라는 꽃말을 지닌 물망초를 도안한 배지를 제작·판매한 수익금을 위안부 할머니 쉼터에 기부한다.

8일 서울 서초구에 따르면 경원중학교 '#0814' 동아리 학생 10명은 10일 오후 2시 위안부 피해 할머니 쉼터인 마포구 '평화의 우리 집'을 찾아 기부금 1천100만 원을 전달한다.

학생들은 올해 4월 물망초 꽃을 단 하얀 한복 저고리 모양의 배지를 직접 디자인했다. 배지는 물망초의 꽃말처럼 '위안부 할머니를 잊지 말자'는 의미를 담아 제작됐다.

학생들은 블로그 등 SNS로 배지를 홍보했고, 온라인 크라우드 펀딩 등을 통해 1만 개를 판매하는 실적을 거뒀다. 이 동아리는 지난해에도 직접 만든 방향제와 양초를 팔아 100만 원을 모으고, 이를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게 전달한 바 있다.

동아리 이름의 '0814'는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전 세계에 처음 증언한 1991년 8월 14일에서 따 왔다.

학생들은 지난 7개월간의 동아리 활동 모습을 담은 영상 편지, 응원의 메시지를 담은 손편지 등을 기부금과 함께 전달한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 학생들의 의미 있는 활동에 박수를 보낸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학생이 뜻을 모으도록 봉사활동 프로그램 지원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경원중학교 학생들이 제작한 배지 [서울 서초구 제공=연합뉴스]
경원중학교 학생들이 제작한 배지 [서울 서초구 제공=연합뉴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08 09: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