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스라엘 IT기업 "애플이 카메라 기술 베꼈다" 고소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이스라엘 IT 기업이 애플을 상대로 스마트폰 카메라 기술을 베꼈다는 이유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7일(이하 현지시간) IT 전문 매체 더버지 등에 따르면 코어포토닉스(Corephotonics)는 지난 6일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연방 법원에 아이폰7 플러스, 아이폰8 플러스에서 자사의 특허 기술 4건이 무단 사용됐다며 아이폰 제조사 애플을 고소했다.

이들 기술은 소형 망원렌즈 조립, 이중조리개 줌 디지털카메라 등과 관련된 것이다.

코어포토닉스는 2012년 설립된 벤처 기업으로, 지난 1월 삼성벤처스, 대만 폭스콘·미디어텍 등으로부터 모두 1천500만 달러를 투자 받았다.

코어포토닉스는 소장에서 애플에 기술 사용 즉각 중단, 변호사 비용 지급, 추가손해 배상 등을 요구했다.

코어포토닉스 최고경영자(CEO)인 데이비드 멘들로빅은 소장에서 애플에 라이선스 제휴를 제안했더니 애플이 기술 수준을 높게 평가하고는 막상 제휴는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애플은 소송과 관련해 공식적인 언급을 내놓지 않고 있다.

코어포토닉스는 이번 소송에서 애플이 이달 3일 출시한 신작인 아이폰X은 포함하지 않았다. 이는 소송 시점이 출시 직후이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더버지는 풀이했다.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08 15: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