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정부·AT&T 공방…"몸집 키우려면 CNN 팔아라"vs"소송 불사"(종합)

AT&T-타임워너 합병에 난기류?…"美법무부 반대소송 준비"
AT&T-타임워너 합병에 난기류?…"美법무부 반대소송 준비" (스프링필드<미 버지니아주> AFP=연합뉴스) 미국 법무부는 AT&T와 타임워너의 합병에 대한 반독점 우려가 해소되지 않으면 이를 막기 위한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월 스트리트 저널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2위 통신업체인 AT&T는 1년전 유력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기업인 타임워너를 854억 달러(약 97조4천414억 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었다. 합병이 완결되면 AT&T는 타임워너의 CNN과 TBS, HBO, 워너 브러더스 영화사 등을 손에 넣게되는데, 미 법무부 반독점국은 그동안 이 합병이 통신과 미디어 업계의 경쟁을 저해하는지 여부를 조사해 왔다. 사진은 지난 10월23일 버지니아주 스프링필드 소재 AT&T 휴대전화 매장(위) 및 2003년 11월24일 뉴욕 소재 타임워너 본사 입구의 이 회사 로고 모습. bulls@yna.co.kr
법무부 통해 타임워너 인수 조건으로 '눈엣가시' CNN 매각 공식 요구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최현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통신 공룡 AT&T의 타임워너 인수 조건으로 CNN의 매각을 내걸자 AT&T가 소송을 불사하겠다며 반박하는 등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법무부는 지난해부터 추진된 AT&T와 타임워너의 인수·합병과 관련, 타임워너의 케이블 뉴스 채널인 CNN을 매각해야만 합병을 승인할 수 있다는 조건을 AT&T에 통보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8일(현지시간) 법무부와 AT&T 간 협상에 관여한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같은 통보는 CNN에 반감을 가진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이 전적으로 작용했다는 게 관련 업계와 언론들의 시각이다.

이들 관계자 중 한 명은 FT에 "결국 모든 문제는 CNN"이라고 말했다.

AT&T는 미국 제2의 규모를 자랑하는 세계적인 통신업체이고 타임워너는 CNN과 TBS, HBO, 워너 브러더스 등을 소유한 복합 미디어 그룹이다. 만약 AT&T가 타임워너를 인수하게 되면 미국 내 통신·방송콘텐츠 시장은 큰 폭의 재편이 불가피하다.

지난해 10월 발표된 AT&T의 타임워너 인수 계획(845억 달러 규모)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이라는 '변수'가 나오면서 지지부진한 행보를 이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디어 기업의 덩치가 커지는 것을 원하지 않는 데다 대표적인 '가짜뉴스'로 지목해온 CNN이 이번 합병 계획에 포함된 점을 더욱 못마땅하게 여겨왔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부터 이 합병 건을 '나쁜 거래'로 규정하고 반대한다는 의중을 측근들을 통해 드러내곤 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제 합병 자체에 대한 반대에선 한 발 뒤로 물러섰지만, CNN에 대한 입장은 공식화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법무부는 이번 통보를 통해 정부 의중을 AT&T에 확실히 전달했다. AT&T가 CNN을 포기하고 몸집을 키우며 한 단계 도약할 것인지, 합병 계획을 없던 일로 할 것인지 선택을 요구한 셈이다.

법무부 반독점국은 AT&T의 타임워너 인수 계획 발표 이후 1년간 이 같은 거래가 통신과 미디어 업계의 건전한 시장 경쟁을 저해하는지 조사해왔다.

반독점국은 AT&T와 타임워너의 합병에 따른 독점 우려가 해소되지 않을 경우 이를 막기 위한 소송도 불사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랜들 스티븐슨 AT&T 최고경영자(CEO)는 CNN을 팔지 않을 것이라며 그러한 제안을 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AT&T는 내부 법률팀에 '전투 준비'를 지시하는 등 법무부가 타임워너 인수를 막기 위해 소송할 것에 대비한 준비를 강화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존 스티븐스 AT&T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애초 연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되던 거래 시점이 현재 불확실하다고 말해 장기전에 대비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 브라이언 샤츠(민주·하와이) 상원 의원은 법무부가 반독점국 내 정치적 개입이 없었다는 것을 보여줄 책임이 있다며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이번 거래와 관련해 백악관과 소통한 것을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09 17:2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