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세계최강' 자랑한 美F-35A 전투기, 일본서 긴급착륙

美 공군 "예방조치가 필요한 경미한 사안일 뿐" 해명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본에서 '세계 최강'이라고 소개하며 세일즈에 나섰던 미 공군의 F-35A 전투기가, 공교롭게도 트럼프 대통령의 해당 발언이 나온 뒤 이틀 만에 주일미군 기지에서 긴급착륙을 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9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40분께 오키나와(沖繩)현 미군 가데나(嘉手納)기지에서 F-35A 전투기 1대가 복수의 미군 소방차량이 대기하는 중에 착륙했다.

ADEX에 전시된 F-35A 전투기
ADEX에 전시된 F-35A 전투기(성남=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16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미 공군 전투기 F-35A 가 전시돼 있다. 2017.10.16
stop@yna.co.kr

이런 상황은 기지 부근에 있는 가데나초(町) 직원에게 목격됐다. 미 공군은 "예방조치가 필요한 경미한 사안일 뿐"이라고 밝혔지만, 가데나초측은 "긴급착륙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기체의 손상이나 조종사의 부상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 미일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F-35A를 세계 최강의 전투기로 소개하며, 일본에 미국의 우수한 무기를 구입하라고 노골적으로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일본의 방위력을 질적, 양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해서 대량의 장비를 (미국으로부터) 사지 않으면 안된다"는 말로 동의를 표시했다.

일본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09 12:1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