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정부 6개월] 지지율 '고공행진'…언제 오르고 내렸나

문재인 정부 출범 6개월 (PG)
문재인 정부 출범 6개월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소통·공감능력' 역대 최고치로 시작…보복정치 논란·인사검증 '부담'
갤럽 기준 취임 6개월 지지율 역대 2위

손들어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손들어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치고 국회를 떠나며 환영하는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7.5.10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개월간 역대 정권과 비교했을 때 매우 높은 수준의 국정 지지율을 유지해왔다.

국정농단으로 불명예 퇴진한 전임 정권 뒤에 들어선 문재인 정부는 소통·공감능력 면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적폐청산은 진보 진영 지지자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높은 지지율에 기여했지만, 보수 진영은 이를 '보복정치'라고 주장하며 반발해 지지율을 깎아 먹는 역할도 했다.

검증부실 논란을 일으킨 고위공직자 후보자의 낙마 역시 악재로 작용했다.

여론조사 전문업체가 6월 첫째 주부터 실시한 직무수행 평가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은 최고치 지지율로 출발했다.

한국갤럽은 5월 30일~6월 1일 전국 성인 1천4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가'라고 물은 결과(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이하 갤럽 조사는 동일, 자세한 사항은 갤럽·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84%가 '잘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이때까지 대통령 직무 긍정률 최고 기록이었던 김영삼 전 대통령의 83%(1993년 6월과 9월)를 넘는 수치였다.

역대 대통령들의 취임 후 첫 직무수행 평가 여론조사에서 긍정적 답변의 비율은 노태우 전 대통령 57%(1988년 6월), 김영삼 전 대통령 71%(1993년 3월), 김대중 전 대통령 71%(1998년 3월), 노무현 전 대통령 60%(2003년 4월), 이명박 전 대통령 52%(2008년 3월), 박근혜 전 대통령 44%(2013년 3월, 취임 4주차)였다.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를 물은 결과 응답자들은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8%), '인사(人事)'(10%), '전반적으로 잘한다'(8%) 등의 순으로 대답했다.

갤럽은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의) 직무 긍정 평가 이유로 꼽힌 '소통'과 '인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임기 내내 부정 평가 이유 상위권에 오른 항목이었다"고 밝혔다.

지난해 말 박 전 대통령의 직무가 정지되기 전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유 중 '최순실 국정농단'(37%)에 따른 원활하지 않은 국정운영 항목을 제외하면 가장 많았던 대답은 '소통 미흡'(7%)이었다.

리얼미터가 5월 15∼19일 전국 유권자 2천526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1.9%포인트, 자세한 사항은 갤럽·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도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80%를 넘어 81.6%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도는 한 달 가까이 80%대(이하 갤럽 기준)를 지키며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6월 23일에 79%를 기록하며 잠시 주춤하는 듯했지만 3주 연속 80%대를 보이며 강세를 이어갔다.

그러던 지지율은 최저임금을 시간당 7천530원으로 인상하기로 한 결정이 발표된 뒤인 7월 21일, 한 주 전보다 6%p 떨어진 74%를 기록하며 주춤했다.

문 대통령 직무수행에 부정적으로 응답한 사람 중 가장 많은 12%가 그 이유를 '최저임금 인상'으로 꼽는 등 찬반이 팽팽한 최저임금 이슈의 영향을 받은 것이다.

한 주 만에 77%로 반등한 지지율은 일자리추경예산 국회 통과, 국민건강보험 보장 강화정책 발표 등이 좋은 평가를 받으면서 8월 말까지도 70%대 후반을 유지했다.

[그래픽] 취임 6개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추이
[그래픽] 취임 6개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추이

그러나 9월 1일에 전주보다 3%p 하락한 76%를 기록한 지지율은 같은 달 8일에 72%, 15일에 69%로 약세를 보이더니 29일에 65%까지 떨어졌다.

이는 취임 후 시작된 갤럽 여론조사에서 기록한 최저 지지율이다.

당시 문 대통령의 국정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는 북핵·안보(32%),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15%) 등이 주를 이뤘다.

9월 초 북한이 6차 핵실험에 이어 잇단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것에 더해 적폐청산을 바라보는 부정적 시선도 영향을 미쳤다.

갤럽은 이와 관련해 "긍정 평가자들은 적폐청산 의지(12%)를 지지 이유 중 두 번째로 많이 꼽았고 부정 평가자들은 보복정치에 반대하는 의견이 많았다"며 "이전 정부를 향한 국정원 개혁위 활동 등에 상반된 시각이 존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취임 후 두 번째로 60%대를 기록했던 지지율은 추석 명절을 쇠고 나서 반등했다.

10월 13일에 발표된 갤럽 여론조사에서는 2주 새에 8%p가 오른 73%를 기록했다.

10월 들어 북한의 실질적 추가 도발이 없었던 것이 긍정적으로 작용했고 박 전 대통령 탄핵·조기대선 후 처음 맞는 명절 민심 역시 호재였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소폭의 등락이 있긴 했지만, 이달 초까지 꾸준히 70%대를 유지했다.

[그래픽] 문 대통령 지지율 73%…취임 6개월 기준 역대 2위[갤럽]
[그래픽] 문 대통령 지지율 73%…취임 6개월 기준 역대 2위[갤럽](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한국갤럽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2일까지 1천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해 '잘하고 있다'라는 답변은 73%로, 지난주와 동일했다.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이달 3일에 발표된 지지율은 73%다.

취임 6개월 지지율을 기준으로 김영삼 전 대통령(83%)에 이어 역대 대통령을 포함해 두 번째로 높은 지지율이다.

지난 6개월간 잘한 분야로는 외교와 복지 분야(각각 62%, 복수응답 가능)가 뽑혔다.

전임 정권의 말기에 붕괴됐던 '4강 외교' 등을 복원하고 적극적인 '친서민 정책'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잘못했다는 평가를 받은 분야는 인사(33%)와 대북(32%) 분야였다.

고위공직자의 낙마 사례가 있을 때도 주간 단위로 집계되는 지지율은 큰 영향을 받지 않았지만 6개월 전체를 놓고 봤을 때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여전히 채워지지 않는 등 인사 문제가 지지율 발목을 잡았던 요소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0 05: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