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I 스피커 보급에 함박웃음 짓는 음원 업계

로엔엔터·지니뮤직 등 실적 반영…"가입자 이탈방지 효과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 음원 업계가 인공지능(AI) 스피커의 보급에 힘입어 호황을 맞고 있다.

SK텔레콤과 KT, 네이버, 카카오 등 굴지의 IT 기업들이 최근 앞다퉈 AI 스피커를 내놓으며 사용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데, 이 기기들이 모두 기존 음원 업체와 연계한 음악 재생 서비스를 탑재했기 때문이다.

12일 국내 음원 서비스 업체들이 최근 발표한 올해 3분기 실적을 보면 AI 스피커에 음원을 공급하는 업체들에서 사용자 증가와 실적 개선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난다.

SKT AI 스피커 '누구' [SK텔레콤 제공=연합뉴스]
SKT AI 스피커 '누구' [SK텔레콤 제공=연합뉴스]

AI 스피커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쓰는 기능이 음악 재생으로 나타나자 이를 노린 제조사들이 음원 업체와 연계한 마케팅을 진행하면서 음원 서비스의 신규 가입자 유입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기존 음원 서비스 가입자라도 AI 스피커를 쓰려면 스마트폰 전용 요금제가 아닌 더 비싼 요금제에 가입해야 해서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이 올라가는 효과도 있다.

음원 서비스 1위 '멜론'을 서비스하는 로엔엔터테인먼트는 단연 최고의 수혜자다. SK텔레콤과 카카오를 모두 파트너로 잡았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의 '누구'와 '누구미니'의 합산 판매량은 30만대에 달하고, 카카오의 '카카오미니'도 예비판매와 정식발매분이 모두 순식간에 매진되는 등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에 힘입어 멜론은 3분기에만 유료가입자를 약 15만명 늘리며 독주 체제를 더욱 굳건히 다졌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7% 증가한 1천513억원, 영업이익은 267억원으로 28.8% 성장했다.

삼성증권 양승우 연구원은 "기존 멜론 가입자는 스피커 구매만으로 이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전부 가입자 순증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가입자를 떠나지 못하게 하는 '록인(lock-in)' 차원에서 의미가 있다"고 진단했다.

AI스피커 '카카오미니'
AI스피커 '카카오미니'[촬영 홍지인]

지니뮤직도 KT의 AI스피커 '기가지니'에 탑재되면서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기가지니의 판매량은 얼마 전 30만대를 돌파했다. 올해 안에 50만대 판매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이에 힘입어 지니뮤직의 올해 3분기 B2C(기업·소비자간) 매출은 11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3% 성장했다.

LG유플러스도 곧 출시할 AI 스피커에 지니뮤직을 탑재할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AI 스피커의 등장과 보급은 음원 시장의 성장세를 더욱 가속할 호재로 업계는 보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음악산업백서에서 국내 음원 시장규모가 올해 6천850억원 규모로, 지난해(5천500억원)보다 24.5%가량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NHN벅스 등 여타 업체들은 AI 시대에 뚜렷한 파트너를 찾지 못하면서 시장 성장의 과실을 특정 업체들이 독식할 가능성도 일각에서는 제기하고 있다.

KT '기가 지니' KT 제공=연합뉴스]
KT '기가 지니' KT 제공=연합뉴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2 10: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