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美 항모 3척 동시 전개에 '맞불 실전훈련'

해·공군 합동으로 함대 폭격훈련 실시

미 항모 3척, 동해상에서 한미연합훈련
미 항모 3척, 동해상에서 한미연합훈련(서울=연합뉴스) 12일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12일 동해상의 한국작전구역(KTO)에 모두 진입해 우리 해군 함정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하고 있다.
이날 훈련에는 한국 해군의 세종대왕함 등 6척이, 미 해군은 항공모함 3척을 포함해 총 9척이 참가했다.
양국 해군은 14일까지 동해상에서 미해군은 항모 3척과 이지스함 11척, 우리해군은 이지스구축함 2척 포함 7척의 함정이 연합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2017.11.12 [미국 7함대 페이스북=연합뉴스]
photo@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동해에서 한국 해군 함정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하자 중국이 이에 맞서 대규모 실전훈련을 벌였다고 홍콩 명보가 13일 보도했다.

명보에 따르면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戰區)는 지난주부터 해군과 공군의 대규모 연합 실전훈련을 동중국해에서 실시하고 있다.

해군 주도로 실시되는 이 훈련에는 '052형' 구축함 지난(濟南)함, 7천t급 구축함 닝보(寧波)함, '054A형' 호위함 빈저우(濱州)함 등이 참가했다.

공군에서는 공중조기경보기 '쿵징(空警)-200', 러시아제 전투기 '수호이-30MKK', 중국이 자체 개발한 전투기 '젠(殲)-11', 전투폭격기 '페이바오'(飛豹·JH-7의 별칭) 등이 참가했다.

이들 함대와 전투폭격기는 공중조기경보기가 보내는 적 함대의 정보를 받아 함포 사격과 유도미사일 발사, 폭탄 투하 등으로 적 함대에 맹렬한 공격을 가해 격퇴하는 실전훈련을 했다.

홍콩의 군사평론가 량궈량(梁國梁)은 "인민해방군이 이처럼 동중국해에서 대규모 실전훈련을 한 것은 분명히 미군이 3개 항모를 동원해 연합훈련을 하는 것에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로널드 레이건호(CVN 76), 시어도어 루스벨트호(CVN 71), 니미츠호(CVN 68) 등 미국 항모 3척은 전날 오후 동해 상의 한국작전구역(KTO)에 진입해 우리 해군 함정과 고강도 연합훈련을 하고 있다.

미국 항모 3척이 동시에 훈련을 하는 것은 2007년 괌 인근 해역에서 한 훈련 이후 10년 만이다. 우리 해군이 항모 3척과 연합훈련을 한 것도 창군 이후 처음이다.

이번 훈련은 한미 양국이 지난달 28일 한미 안보협의회(SCM)에 이어 지난 7일 정상회담에서 미국 전략자산의 한반도 순환 배치를 확대·강화하기로 합의한 후 처음으로 실시한 대규모 연합훈련이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3 14: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