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이버 "뉴스 서비스, 내년 1분기까지 완벽 진화할 것"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서포트 리더(전무)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서포트 리더(전무)[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봉석 리더 발표…"100% 자동 배열이 목표지만 아직 불완전"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가 끊이지 않는 불공정 뉴스 편집 논란과 관련해 내년 1분기 안에 이를 불식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13일 밝혔다.

유봉석 네이버 미디어서포트 리더(전무)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연 저널리즘 콘퍼런스에서 발표자로 나서 "내부 편집 영역을 더 없애고 편집의 가치를 어떻게 헤드라인 뉴스로 구현할지 내부 실험을 하고 있다"며 "내년 1분기까지는 계획한 서비스 구조로 완벽히 진화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유 리더는 현재 네이버의 기사 배치에 대해 "어떤 기사가 중요한지 판단을 플랫폼 사업자가 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기사 가치 판단을 제일 잘할 주체는 생산자인데, 이를 온라인에 구현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고자 몇 년 전부터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포털 뉴스 편집을 기계적 알고리즘에 맡길 계획에 대해선 "궁극적인 목표는 100% 자동 배열"이라면서도 "기술적인 문제로 품질 이슈를 간과할 수 없어서 완벽성을 계속 추구하는 과정에서 사람의 일정 부분 기여는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부분에 대해 투명성 보고서를 통해서 외부에 알리고 검증을 받는 방안이 있을 것"이라면서 "과도기의 안전장치를 별도로 고민해서 기회가 닿는 대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유 리더는 또 "구글은 알고리즘으로 기사를 배열하고 한국은 '휴먼 인게이지먼트'(사람의 관여)를 많이 한다"면서도 "하지만 양쪽의 결과물이 그렇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뉴스 불공정 편집 논란과 관련해 한성숙 대표가 외부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정책적 변화가 연내에 가시화될 수 있도록 구체화하겠다"고 유 리더는 말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3 15: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