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방식 놓고 '노노 갈등' 양상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 노조가 '전원 고용승계'를 요구한 가운데 정규직 노조가 무조건적인 정규직화는 불공정 행위라며 '공개경쟁 채용'을 촉구하고 나서 노노(勞勞) 갈등이 확산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14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정규직 노조는 지난 10일 '공사 직원 채용은 공개경쟁 채용이 원칙이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공개경쟁 채용을 요구했다.

정규직 노조는 성명에서 "공공 부분의 일자리는 국민에게 평등한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면서 "일부 비정규직이 주장하는 '전원 고용승계'는 청년들의 일자리를 강제적으로 선점하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어 "무조건적인 채용은 공공기관 채용비리를 전수 조사하겠다는 정부 정책에도 반한다"면서 "공공기관 채용은 국민적 수용이 가능한 합당한 절차의 '공개경쟁 채용'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규직 노조는 간부급 직원을 제외한 1천여 명이 가입해 있다. 공사는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연내 완료를 목표로 노조와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협의회에서 정규직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4 07: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