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선 항공기 10대중 1대는 30분 이상 지연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럽·중국노선 붐벼…"중국 상공 혼잡 영향"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국내선 항공기 10대 중 1대는 30분 이상 출발·도착이 지연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3분기 국내선 항공 지연율이 12.5%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포인트 낮아졌다고 14일 밝혔다.

국내선 지연율은 이·착륙 시간이 예정보다 30분 이상 초과한 비율이다.

항공사별로는 진에어가 14.9%로 5분기 연속 가장 높은 지연율을 보였다. 하지만 작년 3분기와 비교하면 12.1%포인트 감소해 가장 많이 개선됐다.

항공사별 국내선 지연율 추이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항공사별 국내선 지연율 추이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3분기 국적사의 국제선 지연율(이·착륙 1시간 초과 비율)은 작년 동기보다 0.6%포인트 높아진 6.5%를 기록했다.

국내에 취항 중인 외국 항공사의 지연율은 8.4%로 국적사보다 높았다.

항공사별로 유럽·중동 노선 지연율이 상승하며 장거리 노선에 취항하는 아시아나항공(10.0%)과 대한항공(6.4%)의 지연율이 다소 증가했다.

진에어 여객기 [진에어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비해 단거리 노선이 비중이 높은 이스타항공(-3.4%), 티웨이항공(-2.6%), 에어부산(-1.4%) 등 저비용항공사(LCC)는 국제선 지연율이 감소했다.

항공사별 국제선 지연율 추이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항공사별 국제선 지연율 추이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노선별 지연율은 유럽 노선이 12.6%로 작년 3분기보다 6.6%포인트 증가해 가장 높았고, 중국이 9.7%(1.5%포인트↑)로 뒤를 이었다. 이어 중동·아프리카(8.1%), 아시아(8.0%), 미주(7.3%) 등 순이었다.

유럽·중국 노선은 중국 상공을 통과하는 항로를 지나는 비행 수요가 늘어나 혼잡이 극심하고, 7월 악천후 영향으로 지연율이 높았던 것으로 국토부는 분석했다.

노선별 국제선 지연율 추이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노선별 국제선 지연율 추이 [국토교통부 제공=연합뉴스]

3분기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항공교통 관련 피해구제 상담 건수는 2천688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7% 늘었고, 피해구제 접수 건수는 300건으로 2% 감소했다.

접수된 피해구제 내용은 항공권 취소 수수료로 인한 분쟁이 157건(52.3%)으로 가장 많았고, 지연·결항으로 인한 피해가 61건(20.3%)으로 뒤를 이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4 11: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