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보건의료 기술이전 405건·국산 신약 2개 개발"(종합)

신약 개발(CG)
신약 개발(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보건복지부는 올해 10월까지 병원·대학·연구소 등에 설치된 보건의료 TLO(Technology Licensing Office)의 기술이전 계약이 405건 체결되고, 국산 신약 2개가 추가 개발되는 등 지속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보건의료 TLO란 병원·연구소가 보유한 기술․특허를 기업에 이전하고 기술마케팅을 지원하는 전담조직을 말한다.

올해 국립암센터와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 뇌종양 줄기세포 표적치료제 후보물질을 25억원에 벤처로 기술 이전하는 등 총 405건의 계약에서 442억원의 수입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기술이전 수입은 연구개발(R&D)에 재투자할 수 있게 됐다.

최근에는 기술이전에 그치지 않고 연구자가 직접 창업에 나서는 경우도 확산하는 추세다.

연구중심병원을 통한 창업은 2013년 1건에서 2016년 상반기 4건, 2016년 하반기 14건, 2017년 상반기 7건으로 늘어났다.

제약, 바이오, 의료기기 등 국내 보건산업 기업의 R&D 투자가 확대되면서 국산 신약․ 및 의료기기 개발 성과도 나오고 있다.

국산 신약의 경우 올해 B형간염 치료제 '베시보정'과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가 각각 허가를 받았다. 이로써 국내 개발 신약은 총 29개 품목으로 늘어났다.

또 상반기까지 국내에서 개발된 3종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와 1종의 바이오 신약이 미국, 유럽 허가를 획득했다. 하반기에도 바이오시밀러 1종의 허가를 추가해 올해에만 총 4종 바이오시밀러가 미국과 유럽의 문턱을 넘었다. 바이오신약까지 포함하면 총 5종의 바이오의약품이 미국과 유럽에서 인정받은 셈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에 참여한 당뇨병 치료 바이오시밀러 '루수두나'(1월 유럽), 셀트리온[068270]의 항암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2월 유럽),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자가면역질환 치료 바이오시밀러 '렌플렉시스'(4월 미국)와 '임랄디'(8월 유럽), SK케미칼[006120]의 혈우병 바이오 신약 '앱스틸라'(1월 유럽) 등이다.

의료기기 분야에서는 올해에만 3개 제품이 기존에 허가·출시된 제품과의 차별성을 인정받아 신개발의료기기로 허가받았다.

의료기기 분야에서도 국산 휴대용 초음파 진단기와 피부용 레이저가 나란히 미국 허가를 획득했고, 심장충격기도 브라질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았다.

이번 성과는 16∼17일 서울 라마다 호텔에서 열리는 '2017 보건산업 기술사업화·혁신창업 성과교류회'에서 발표된다.

성과교류회에서는 우수 창업기업의 기술과 제품을 볼 수 있는 '혁신창업 쇼케이스',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하는 '인베스트 페어', 창업 일자리 간담회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6일 개막식에 참석해 기술사업화와 혁신창업에 기여한 유공자 7인과 3개 기관에 표창을 수여하고 축하, 격려할 예정이다.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7:5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