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종시 아파트값 3.3㎡당 1천만원 돌파…7년새 2.2배로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세종시의 아파트값이 3.3㎡당 1천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부동산114 통계에 따르면 세종시 아파트값은 지난 10월 기준 3.3㎡당 평균 1천8만원을 기록해 세종시가 조성된 이후 처음으로 1천만원을 돌파했다.

아파트값 변동률을 보면 세종시 조성 초기인 2011년 6월 대비 124%가 올라 같은 기간 전국 변동률(16%)보다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세종시는 지난 8·2 부동산 대책에서 서울 11개구와 함께 유일하게 지방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바 있다.

지난 10월 기준 전국에서 서울을 제외하고 아파트 3.3㎡당 평균가격이 1천만원을 넘는 지역은 경기도와 제주도, 세종 단 3곳 뿐이었다.

세종시 개발이 본격 시작되던 2011년 6월 기준 세종시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는 3.3㎡당 449만원이었다.

이어 정부세종청사 1단계 입주가 본격 시작된 2012년 말에는 3.3㎡당 621만원을 기록했고, 정부청사 완공단계에 접어든 2014년 말에는 741만원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청사 완공 후 배후주거지구의 기반시설이 점차 늘면서 세종시 인구가 급증했고 세종시 아파트 가격도 치솟았다. 그 결과 행정복합도시 조성 7년여 만에 3.3㎡당 가격이 550만원 이상 올랐다.

업계 일각에서는 세종시 아파트값이 1천만원대에 진입했지만 최근 정치권에서 거론되는 행정수도 이전 개헌 등이 호재로 작용하면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

한편 다음달 세종시에서 주상복합 아파트 분양이 잇따를 예정이다.

세종시 도시문화상업거리인 어반아트리움과 세종시 문화예술 공간인 세종아트센터(2019년 완공예정)가 조성 중인 2-4생활권에서 3개 단지, 3천518구가구 분양을 앞두고 있다.

한화건설과 신동아건설, 모아종합건설은 12월 세종시 2-4생활권 P4구역에서 주상복합 아파트 '세종 리더스포레' 1천188가구를 분양하고, 한신공영[004960]도 같은달 2-4 생활권에서 주상복합 '세종 한신더휴 리저브' 1천31가구를 분양한다.

제일건설은 12월에 771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공급할 계획이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0: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