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시카고 흑인사회, 지역혜택협약 거부 오바마에 맞서 연대강화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5년 전 11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을 위해 시카고 남부 투표소 앞에 긴 줄을 늘어섰던 이들이 지금, 오바마 기념관 건립 사업의 피해자가 되지 않기 위한 싸움을 벌이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시카고대학 간행물 '더 게이트'에 실린 기고문의 도입부다. 정치학도 케일리 서버월은 이 글에서 오바마 기념관이 들어설 시카고 남부 잭슨 파크 인근 지역 주민들이 오바마 측에 '지역혜택협약'(CBA) 서명을 요구하며 거리로 나가 시위를 벌이고, 연대 조직을 확대해가고 있는 사실을 전했다.

빈민운동단체 '시카고 푸어 피플스 캠페인'(CPPC) 플로이드 데이비스 회장은 "우리는 오바마를 주 상원의원으로 선출하면서 우리의 미래를 그에게 위임했다. 우리를 대신해 의회로 보내고, 백악관 입성을 위해 표를 던지면서 우리의 미래를 그에게 맡겼다"며 오바마 기념관 건립 사업의 피해자가 될 상황에 처한 현실을 개탄했다.

CPPC는 오바마에게 지역혜택협약 서명을 요구하기 위해 결성된 시민사회단체 연대조직 '오바마 CBA 연합'(Obama CBA Coaliton)에 속해있다.

'지역혜택협약'은 개발과정에서 주민들을 소외시키지 않겠다는 약속이며, 사업자에게 집중될 수 있는 수익 일부를 사회적으로 공정하게 분배하기 위한 것이다.

주민들은 오바마 측에 '지역주민 일자리 보장', '저소득층 주택 및 주택소유주 보호', '흑인 사업체 및 지역 공립학교 지원' 등을 바라고 있으나 오바마는 이를 보장하는 법적 계약서 서명을 거부, 원성을 사고 있다.

오바마가 시카고 남부 잭슨공원을 기념관 건립 부지로 최종 결정한 직후부터 지역주민들은 지역혜택협약 서명을 요구했지만, 오바마 재단은 침묵으로 일관했다.

그러다 지난 9월 열린 주민 공청회에 화상으로 참여한 오바마는 "(기념관 건립사업 주체인) 오바마 재단은 비영리단체이고, 특정 집단의 편을 들 수 없다"며 "서명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공식 확인했다. 오바마는 "기념관이 들어서는 것만으로도 주민들은 자동 혜택을 입게 된다"고 말했다.

일부 주민들은 "오바마가 자신을 미국의 첫 흑인 대통령으로 만들어준 이들에게 등을 돌렸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주민들은 "오바마 기념관이 취약 계층 어린이들의 휴식처가 돼준 운동장과 녹지에 들어서게 되는 데 따른 대안, 중소 자영업체·기존 일자리가 외부에서 유입된 엘리트 계층의 일자리로 바뀌게 될 것 등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오바마 CBA 연합'은 8개 시민단체를 주축으로 결성됐으며 현재 20여 개 단체가 합류, 오바마 재단과 시카고 시, 시카고대학을 상대로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시카고 교원노조'(CTU)와 '국제서비스노조연맹'(SEIU) 등이 이들에 대한 공개지지를 선언, 힘을 실어주었다.

오바마 기념관 건립사업 주체 측에 지역혜택협약 서명 요구하는 시카고 주민 [시카고 트리뷴]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0:2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