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병두 "박원순, 꽃길 아닌 자갈밭도 걸어야"

"국회의원·경남지사 출마권유 흐름 있다…동의 안하면 朴과 경쟁"
"MB 정치보복 발언,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로 여겨질 것""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15일 당내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향해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출마나 경남지사 출마를 권유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내년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화한 민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박 시장의 서울시장 3선 도전과 관련해 당내에 두 가지 흐름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의원은 "박 시장이 서울시장 3선에 도전하면 행정가로 비칠 수 있는 만큼, 다음 대선에 나가기 위해서는 '링'을 바꾸라는 목소리가 나온다"며 "당을 위해서는 어떤 때는 자갈밭도 걸어야지, 레드카펫이나 꽃길만 갈 수 있느냐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서 박 시장이 서울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나와 여의도 경험을 하는 것이 본인에게도 좋고 민주당의 다음 정권 창출에도 좋다고 생각하는 흐름이 있다"고 설명했다.

민 의원은 "또 경남도지사에 가시면 어떻겠느냐는 의견도 있다. 막 뿌리내리기 시작한 부산·울산·경남을 정치적으로 개토(開土)해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 의원은 다만 "박 시장은 쉽게 동의하지 않는 것 같다"며 "그렇다면 불가피하게 저를 비롯한 몇몇 분이 서울을 어떻게 혁신할 것이냐를 두고 박 시장과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최근 여권의 적폐청산 작업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선 "국민이 볼 때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로 밖에 이해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민 의원은 "이 전 대통령 측근들은 '우리도 과거 정부에 대해 들여다본 것이 있다'고 말하던데, 이전 정부에 대한 기록물을 다 불법 열람했다는 뜻"이라며 "그 사람들이 가진 협량함, 또 얼마나 패악스러운 정치를 5년간 했는지를 보여주는 바로미터"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밖에 최근 당내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차명계좌 문제를 다루기 위한 태스크포스(TF)가 구성됐다는 사실을 거론하면서 "불법적인 차명 거래에 대한 과세가 제대로 됐는지 보고 있는 것이다. 형평성 측면에서 다스를 포함한 기업들의 차명 거래에 대해서도 들여다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0: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