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난관리 공무원 56% "이직 생각"…직무만족 13% 불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재난관리 일선에 있는 '방재안전' 직렬 공무원의 업무 만족도가 낮아 상당수가 이직을 고려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행정안전부가 방재안전직렬 공무원 181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직무에 만족한다고 답한 사람은 13%에 불과했다.

반면 응답자의 56%는 직무 만족도가 낮다고 답했다.

직무 만족도가 낮은 이유로는 업무량 과중을 꼽은 응답자가 39%로 가장 많았다. 이어 낮은 처우 23%, 잦은 비상근무 15% 등 순으로 파악됐다.

반면 직무 만족도가 높다고 답한 응답자의 44%는 '국민 안전에 대한 사명감'을 그 이유로 꼽았고, '공무원으로서 자부심', '전문직종으로 자긍심'이라는 답도 각각 26%였다.

이직을 생각해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56%가 그렇다고 답했고, 반대로 고려해본 적이 없다는 답은 18%에 그쳤다.

응답자의 60%는 근무여건 개선을 위해 필요한 사항으로 인력 확충을 꼽았고, 승진가점 등 인사우대(17%), 수당 신설(11%)이라는 답도 나왔다.

방재안전직의 조기 퇴직률은 11.1%로, 전체 지방공무원 조기 퇴직률 0.8%의 14배에 달한다.

행안부는 16∼17일 충남 천안에서 중앙부처와 지자체 방재 안전직 공무원 260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감·동행·힐링' 워크숍을 개최한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 근무하는 방재안전 공무원의 제도·정책적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0:3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