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닉, 상하이법인 총괄에 삼성물산 출신 이의민 총경리 선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마스크팩 전문 기업 ㈜제닉은 상하이법인 총괄책임자로 이의민 총경리를 신규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의민 총경리는 1987년 삼성물산에 입사해 약 30년간 재직하면서 16년간 삼성물산 및 제일모직의 중국 사업을 담당해온 중국 영업 및 유통 전문가다.

중국 전역을 총괄하는 제일모직 상하이법인 소싱센터장과 제일모직 상하이법인 북방본부 본부장을 역임했다.

이의민 총경리는 "그간 중국에서 쌓아온 영업 실전 경험을 바탕으로 임직원들과 함께 제닉이 '글로벌 넘버1 마스크팩 전문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의민 제닉 상해법인 총괄책임자[제닉 제공]
이의민 제닉 상해법인 총괄책임자[제닉 제공]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0:4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