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단체, '불법야동 숙주' 헤비업로더 3명 검찰 고발

1년간 불법 음란물 1천200여건 웹하드 올려 유포한 혐의

음란물 유포. 기사내용과 직접관계없음 [연합뉴스 PG]
음란물 유포. 기사내용과 직접관계없음 [연합뉴스 PG]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불법 음란물을 대량으로 웹하드에 올려 불특정 다수에 유포한 의혹을 받는 '헤비업로더'들이 검찰에 고발됐다.

시민단체 디지털성폭력클린센터와 디지털성범죄아웃은 15일 A 웹하드에 많은 양의 불법 음란물을 올린 혐의(성폭력처벌법 위반)로 업로더 3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고발 대상은 업로더들이 한 해 동안 올린 2만6천900건의 성인물 중 당사자의 의사에 반해 불법 촬영·유포된 영상 1천212건으로 623GB(기가바이트) 분량이다.

시민단체들은 약 3주간 이들 3명이 올린 영상을 전수 조사해 상업적으로 제작된 포르노나 합법 성인 영상물 등은 고발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주장했다.

성폭력처벌법 제14조는 영리를 목적으로 성적 욕망·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타인의 신체가 담긴 촬영물을 유포한 사람을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한다.

정부는 9월 '디지털 성범죄 피해 방지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옛 연인 간 복수 목적으로 유포되는 '리벤지 포르노' 등을 유포하는 사람을 무조건 징역형으로 처벌하고, 불법 음란물 상습 촬영·유포자는 구속해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1: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