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실리콘밸리에 미래 혁신기술 '요람' 만든다

AI·자율주행 등 연구 전담 '현대 크래들' 설립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현대차그룹이 미국 실리콘밸리에 인공지능(AI), 자율주행, 로봇 등 미래 기술 연구, 개발을 전담할 '이노베이션(혁신) 센터'를 마련했다.

특히 이 센터는 현대차그룹 내부뿐 아니라 실리콘밸리 현지 또는 한국 유망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과의 방대한 네트워크와 자유로운 협업을 추구하는 '개방형'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15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실리콘밸리의 기존 '현대벤처스' 사무소 위상과 기능을 키워 '현대 크래들(요람)'로 개편했다고 밝혔다.

현대 크래들은 AI, 모빌리티(이동수단),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봇 등 미래 핵심 분야의 혁신을 추구하는 '오픈(개방형) 이노베이션 센터' 역할을 맡는다.

특히 로봇과 미래 모빌리티 융합 시너지에 초점을 맞춰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 방안도 모색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현대 크래들은 실리콘밸리나 한국 내 관련 스타트업의 새 기술과 사업모델을 자체 검증 시스템을 통해 발굴하고 투자하며, 공동 기술개발 등을 추진한다. 아울러 국내 스타트업이 실리콘밸리에 진출하도록 컨설팅, 투자 등도 지원한다.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이스라엘 등 글로벌 거점에 현대 크래들과 같은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더 지을 계획이다.

각 센터는 현지 혁신 기업들과의 협업과 연구·개발(R&D)를 추진하고, 현대차그룹은 이 성과를 바탕으로 미래 모빌리티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 크래들은 이들 센터간 네트워크의 중심축 역할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의 실리콘밸리 혁신센터 '현대 크래들'
현대차그룹의 실리콘밸리 혁신센터 '현대 크래들' 현대차그룹이 실리콘밸리에 '현대 크래들'을 오픈하고, 인공지능(AI)·모빌리티(이동수단)·자율주행·스마트시티·로봇 등 미래 핵심분야에 대한 투자와 개방형 혁신(오픈 이노베이션)에 나선다. 현대 크래들 직원들이 실리콘밸리 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 개발한 '센서를 통한 운전 중 생체리듬 측정 기술'을 평가하고, 검증하는 모습.[사진 현대차그룹 제공=연합뉴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15 11:0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